메뉴

[2020국감] 안심계란 농가, 하나로마트에 산지 시세 반영해 납품 가능해져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유통 매익률 인하로 전국 22개 지점 하나로마트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부담이 줄어들고, 안심계란 농가들은 산지 시세를 반영해 계란을 납품 할 수 있게 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맹성규 의원은 23일 농해수위 종합감사장에서 맹성규 의원은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대표이사로부터 “▲농협유통 판매장 매익률을 하나로유통 판매장 수준 또는 그 이하로 인하해 소비자의 부담을 최소화 하고, ▲행사 및 주간 단가 산정 시 산지 시세를 반영한 가격책정으로 농가의 소득을 안정시키고, ▲경합적인 행사유치를 최소화해 계란 농가의 부담을 줄이겠다”는 답변을 얻어 냈다. 

  
맹 의원은 지난 16일 농협 국정감사 현장에서 “농협유통이 양계농가들에 대한 갑질이 도를 넘고 소비자에게 비싸게 팔아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농협유통이 안심계란 판매에 있어 마진을 지나치게 남기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맹 의원에 따르면 농협유통에서 농가로 내려보내는 ‘납품의향서 주간단가표에는 안심계란 판매로 발생하는 이익률을 정상가인 경우 18.1%, 행사가일 경우 15.1%로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9월24일 납품의향서 단가표를 기준으로 계산해 본 결과 안심계란(신선락 특란30구)를 팔아서 농협유통이 얻는 매익률이 2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맹 의원은 종합감사에서 “양계 농가들과의 소통을 통해 합리적인 방안들을 추가로 마련하고, 계란 뿐 만 아니라 타 품목들에 대해서도 불공정한 사례가 없었는지 자체적으로 다시 한번 점검해 보라”고 추가로 요구했다.

  
안심계란은 계란의 중간 유통마진을 최소화해 농가 소득을 증대시키고 소비자 부담도 줄인다는 목적으로 2011년 9월에 출시된 농협안심축산 자체 브랜드 이며, 현재 안심계란 농가는 37곳 이고 계통구매 형태로 안심축산분사에서 발주한 물량을 농협유통을 통해 하나로마트로 납품하고 있다.

  
현재 농협유통 판매장은 전국에 22곳으로 하나로마트 양재점, 월계점, 성내점, 창동점, 청담점, 국회점, 대치점, 미아점, 방이역점, 상계점, 용산점, 고덕점, 수서점, 흑석점, 성산점, 용인점, 광교점, 교하점, 가좌점, 소사점, 전주점, 효자점 이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동원F&B, 바삭한 토핑 더한 식사대용 요거트 ‘덴마크 요거밀’ 3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동원F&B(대표 김재옥)의 프리미엄 유가공 브랜드 ‘덴마크’가 식사대용으로 즐길 수 있는 토핑 요거트 ‘덴마크 요거밀 왕초코링, 왕초코볼, 카카오 그래놀라’ 등 3종을 출시했다. ‘덴마크 요거밀’ 3종은 용기가 두 칸으로 분리돼 한 쪽에는 부드러운 플레인 요거트가 들어있고다른 쪽에는 바삭한 토핑이 담겨있어 두 가지를 섞어 먹을 수 있도록 만든 토핑 요거트다. 요거트와 토핑을 쉽게 섞을 수 있도록 반으로 접히는 플립형(flip) 용기에 담았다. ‘덴마크 요거밀’ 3종은 각각 다크초코가 들어간 왕초코링, 유산균볼을 넣은 왕초코볼, 귀리로 만든 카카오 그래놀라 등이 넉넉하게 담겨 간식은 물론 식사대용으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농후발효유 제품으로 유산균이 일반 발효유의 기준치보다 10배 많이 들어있어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동원F&B는 2018년 요거트에 각종 통곡물을 넣어 만든 ‘덴마크 요거밀’을 출시하며 식사대용 요거트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올해 5월에는 요거트에 과일과 채소를 넣은 ‘덴마크 요거샐러드’를 선보였으며, 이번 토핑 요거트 신제품을 통해 식사대용 요거트 라인업을 확대했다. 동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