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어민이 1800원에 판 고등어, 소비자는 7800원에 사먹는다

이원택 의원, 수산물 산지가격과 소비자가격 최대 4배 차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내 주요 수산물 유통비용률은 지난해 평균 52%, 넙치와 고등어는 70%가 유통비용으로 소비자가 사 먹는 가격의 절반 이상이 유통비용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원택 의원(전북 김제‧부안)이 22일 해양수산부와 수협중앙회로부터 국정감사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한 결과, 국내 주요 수산물 유통비용률은 지난해 평균 52%로 나타났으며 최근 5년간 고등어의 산지가격과 소비자가격의 차이가 최대 4배 차이로 나타났다.


이처럼 수산물의 유통비용이 높은 이유는 수산물 유통경로가 다양하고 단계가 복잡하기 때문이다. 수산물 유통단계는 생산자, 수협위판장, 중도매인, 소비지도매시장·수협공판장, 소비지중도매인, 소매상을 거쳐서 소비자에게 도달하는 최대 6단계 구조이다.


이 의원은 “수산물의 유통구조를 개선하지 않으면 수산업의 미래는 없다. 이런 구조가 지속된다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외면을 받을 것”이라며“수협이 유통단계를 줄이고 유통비용을 낮추는 강도 높은 혁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 의원은 “우리나라 수산물 생산량의 62%를 차지하는 양식수산물 대부분이 비계통출하이며, 개인간 사매매로 인한 식품위생과 안전성 문제, 거래량과 거래가격의 불투명성 등 많은 문제가 야기된다”면서 “비계통출하 수산물이 점차적으로 공공영역에서 유통될 수 있도록 수협의 역할이 크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맛과 영양 다 채운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 6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저칼로리는 기본, 영양과 맛까지 다 챙긴 ‘하림e닭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 6종을 출시했다. 본격적인 여름 날씨에 ‘헬시플레저’ 열풍까지 더해져 건강과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은 물론 비타민까지 고루 갖춘 체중조절용 도시락을 다양한 맛으로 선보였다. ‘하림e닭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은 ▲퀴노아잡곡밥과 찜닭 ▲퀴노아잡곡밥과 BBQ 닭가슴살 ▲귀리잡곡밥과 닭갈비 ▲귀리잡곡밥과 가라아게 ▲간장계란밥과 한입스테이크 ▲김치볶음밥과 비엔나소시지 등 총 6종이다. 매콤한 닭갈비, 단짠단짠 찜닭 등 입맛 당기는 메뉴들을 280~345kcal의 낮은 열량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고단백 저칼로리의 대명사 닭가슴살에 정통 BBQ소스나 숯불향 갈비 소스를 접목하고 비엔나 소시지 형태로 만드는 등 맛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 한끼에 최대 20g의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다. 스킨포장으로 수분 증발을 최소화했으며, 전자레인지에 3분만 돌리면 맛있는 닭고기 요리를 가볍게 즐길 수 있다. ‘하림e닭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은 하림e닭 온라인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하림 마케팅팀 담당자는 ”체중조절 등 자기관리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