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수협, 코로나19 속 노량진수산시장 임대료 9.1% 인상

URL복사

량진수산시장 임대료 4년간 113.4% 인상…수협중앙회 132억 수익 챙겨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노량진수산시장이 현대화사업 이후에 지속적인 적자의 늪에서 빠져나오질 못하고 있다. 현대화 사업을 통해 새로운 시장의 면모를 갖췄지만 과거 명성에 걸맞는 경쟁력을 갖추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은 수협의 과도한 수취가 핵심원인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22일 김승남 의원이 수협중앙회와 수협 노량진수산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노량진시장은 2010년까지 연간 10만 톤 이상의 수산물을 거래해왔지만 2015년 8만 4000톤을 기록한 이후 꾸준히 감소해서 작년 거래물량은 5만 8000톤 수준에 그쳤다. 노량진수산은 2015년부터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노량진수산 측은 “구시장 소요사태로 정상적인 영업이 불가능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 의원의 분석은 다르다. 노량진수산은 2016년 현대화 사업 이후에 수협중앙회 측에 매년 2천 7백여 만원을 명칭사용료로 납부해왔으며, 시장사용료로는 연간 132억원을 지급해왔다. 이 금액은 4년간 484억에 달하는 금액이며 같은 기간 노량진수산 매출액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심지어 수협중앙회는 노량진수산이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는 도중에도 시장사용료 20%를 인상했다. (110억 → 132억(2018년)) 지속되는 수협중앙회의 과도한 수취로 인해 노량진수산은 자기자본 잠식 상태까지 빠지게 됐다. 이로 인해, 2019년 노량진수산은 농안법 (:농수산물 유통 및 가격안정에 관한 법률) 시행령 위반으로 서울시에 2천여 만원의 과태료를 납부했다. 

 
김 의원은 “수협의 과도한 수취가 노량진시장 상인·이용객에 대한 부담으로 직결됐다”고 지적한다. 실제로 2015년부터 작년까지 노량진수산의 임대료 수입은 62.5억에서 134억으로 무려 113.4%나 올랐다. 또한 주차료 수입 역시 17억에서 28억으로 61%가 올랐다. 수협에서 노량진수산으로, 다시 노량진수산에서 상인·고객들로 이어지는 수취의 고리가 만들어진 셈이다.

 
모두가 코로나로 힘들어했던 올해 상반기에도 노량진 수산은 ‘착한 임대료’캠페인이 진행 중이었음에도 1㎡당 임대료를 8만 9000원에서 9만 7000원으로 9.1% 인상했다. 


또한 수협중앙회의 직접적인 사용료 수취뿐만 아니라 노량진수산은 수협 자회사인 수협개발에 현재까지 102억 원의 용역비용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노량진수산시장은 수협의 지갑이 아니다”면서 “어업인들의 유통의 장(場)이자 서민들의 삶의 애환이 함께하는 수산시장으로 다시 우뚝 설 수 있도록, 수취가 아닌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