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농협손보에 1324억원 떼먹고 안주고 있는 농식품부

URL복사

농작물 재해보험 등 가입자 보험료 국비지원분과 보험사 운영비 미지급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작물 재해보험과 가축재해보험을 취급하는 농협손해보험(이하 농협손보)에 줘야 할 정부지원금을 제대로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23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농업분야 정책보험 지원금 미지급현황’ 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0년까지 농협손보에 주지않고 있는 지원금이 1324억 41백만원이다. 보험 종류별로는 농작물재해보험이 1112억원, 수입보장보험이 6억원, 가축재해보험이 206억원을 지급받지 못했다. 

 
농식품부가 주지않고 있는 지원금에는 보험 가입자에 대한 보험료 국가 부담분과 모집수수료 인건비등 보험사업 운영에 소요되는 운영비가 함께 합산돼 있다.

 
법과 지침에서는 농작물 재해보험과 가축재해보험의 보험료와 운영비를 보험회사에 지원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농어업재해보험법 제19조와 사업시행지침에 따르면 농작물재해보험과 가축재해보험에 대한 보험료 국가 지원비율은 50%이며 운영비의 경우는 각각 100%, 50%를 지원하도록 되어 있다.

 
농식품부는 지원금을 주지 않으면서도 보험회사측에는 가입자를 다 받도록 지도하고 있다. 농협손보 입장에서도 가입을 막을 수는 없는 것이지만 소극적인 영업으로 정책보험 가입률 제고에도 악영향을 미칠것이 우려된다. 

 
2019년기준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률은 38.8%로 농업인의 소득안정망 확보를 위한 재해보험의 가입율 제고와 보장수준 확대는 농정분야 주요 정책과제중 하나이다.

 
농식품부에서도 해마다 미지원금 일부에 대해 예산에 반영하고 있지만 그 속도가 더디기만하다. 2020년 예산에는 2018년에 안 준 지원금을 갚기위해 1,207억원 2021년 정부안에는 2019년 미지급금 347억원을 반영했다. 
 
 
남아있는 1324억원에 대해서도 순차 예산에 올리겠다는 입장이지만 그간의 지연이자와 2017년도 농작물재해보험과 수입보장보험 미지급금 152억원에 대해서는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서삼석 의원은 “법률과 지침에 근거해서 보험운영사에 지급하도록 돼 있는 지원금도 지지부진하게 제대로 주지 않는다면 정책보험 제도운영의 신뢰성이 심각하게 저해될 수 있다”면서“조속한 예산배정으로 미납한 지원금이 지급돼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빕스, 설 선물세트 시판... 스테이크 라인업 강화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CJ푸드빌(대표 김찬호)이 운영하는 빕스가 임인년 설을 맞아 다양한 부위로 구성된 프리미엄 스테이크 선물세트 4종을 출시하고 사전 예약을 실시한다. 빕스는 지난해 추석, 브랜드 출범 이후 처음으로 선보인 스테이크 육류용 선물세트가 큰 호응을 얻은 점을 반영해 이번 설 선물세트 종류를 확대했다고 전했다. 특히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연휴 시작 전 출시 3주 만에 조기 품절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빕스는 올해도 명절 선물 고급화 경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1등급 한우 스테이크, 토마호크, 포터하우스, 우대갈비 등 최고급 부위로 선물세트를 구성했다. 올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빕스 프리미어 한우 스테이크 세트’는 46년 전통의 '설성목장'과 협업해 엄선된 품질의 최고급 한우를 사용했다. 무항생제, 자연방목, 웰빙사료를 사용한 1등급 한우의 등심과 채끝 부위로 구성했으며 아스파라거스, 샬롯, 미니양배추 등 가니쉬도 포함했다. 선물 시 포장 선택권을 넓히고자 세련된 패키지에 고급 보자기를 동봉해 품격을 더했다. ‘빕스 프리미어 토마호크 세트’는 갈비살, 꽃등심, 새우살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도끼모양의 토마호크를 비롯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