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감현장] 차별성 모르겠는데..."농협, 편의점 사업 중단해야 한다"

URL복사

윤재갑 의원, "수입맥주.수입과자 등 진열...농협만의 차별성 없어"
계획 대비 16% 불과 50개소 개점, 5개 직영점 6억2000만원 손실
"편의점 시장 난립, 골목상권 장악...조기 폐쇄해야 손실 키우지 않아"
장철훈 농업경제 대표 "농협다운 차별화 포인트 부족한 건 사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농협하나로유통 신규 사업인 편의점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은 수익성은 물론 골목상권 보호 취지에서도 벗어나는 편의점 '하나로미니' 사업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농협하나로유통은 지난 2018년 '하나로미니'라는 명칭으로 편의점 사업에 진출했다. 농.축협이 운영하고 있는 하나로마트 내에 입점하는 방식으로 사업 진출 당시 지난해까지 300여개로 늘릴 계획이었으나 현재 하나로미니의 매장은 전국 약 50개소에 불과하다.


윤 의원은 "금년에 보니까 초기 계획 대비 16%에 불과한 50개소만 개점이 됐다"며 "그 이유는 농협만의 차별성이 있는 상품이 없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부 공산품들이다. 수입맥주.수입과자 등 이런 것들로 진열이 돼 있다"면서 "농협의 편의점이 아니더라고 편의점이 난립돼 있는 상황에서 농협까지 끼어들어서 전혀 차별성 없는 하나로 편의점을 하는 것이 맞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윤 의원은 또 "수익성을 내는 효자 가게같음 모르겠는데 5개 직영점이 6억 2000만원에 달하는 손실을 발생시키고 있다"며 "농협이 골목상권을 보호하면서 소비자한테 편의와 이익을 제공하면서 상생해야 하는데 대기업이 골목상권까지 장악하는 것은 좋지 않은 취지인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영업이익이 나는 것도 아니라면 조기 폐쇄하는 것이 손해가 눈덩이처럼 커지지 않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장철훈 농업경제 대표는 "농협답게 차별화 포인트가 부족한 건 사실이다"라며 "도시지역에서는 소포장 농산물같이 농협만의 특색 있는 상품 구색을 갖추고 농촌지역에서는 주유소가 같이있다든가 농촌 주민들을 위한 복합문화공간 형태로 특색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로카, 홈카페족 위한 간편한 스틱 액상커피 선봬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마나에프앤비는 콜드에스프레소 스틱 액상커피 ‘로카 에스프레소’를 선보였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100% 아라비카 원두 추출액이 담긴 스틱형 액상커피제품으로 ‘저온고압추출’공법을 사용해 커피의 탄 맛, 쓴 맛, 텁텁한 맛을 줄였으며, 커피 본연의 고소함과 부드러운 맛이 특징이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원두의 진한 원액만이 담겨있기 때문에 물에 한번 녹여야 하는 가루형 스틱커피와는 달리, 바로 다른 재료와 혼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특히, 1회 분량씩(15ml) 개별포장 되어 있기 때문에 위생적으로 보관 가능하며, 휴대가 용이해 언제 어디서나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제품을 편하게 음용 할 수 있다. 또, 로카 에스프레소 하나면 다양한 ‘홈카페’, ‘홈술’ 메뉴로 재탄생 된다. 우유와 아이스크림에 붓기만 하면 아이스 카페라떼, 아포카토는 물론, 소주와 맥주에 넣으면 은은한 커피향이 매력적인 이색적인 주류로 탄생한다. 고소하고 부드러운 커피향이 섞이면서 알코올향을 싫어하는 소비자들도 가볍게 ‘홈술’을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샐러드 드레싱대신 사용하는 등 나만의 레시피를 활용해 다양한 ‘홈카페’메뉴로 변신 가능하다. 로카 에스프레소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