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국감현장] "설탕에 무방비 노출된 국민"...강병원 의원, 과당음료 부담금 도입 촉구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세계 각국에서 설탕 과다 섭취를 막기 위한 '설탕세(sugar tax)'를 부과하고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는 과당 음료에 대한 부담금을 부과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서울 은평을)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2016년 세계보건기구(WHO)가 설탕세 도입 권고하고 일일 당섭취량을 25g 이하로 권장하고 있다"며 "나트륨 저감 정책도 필요하지만 과당을 적게 먹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국감장에서 아동.청소년들이 즐겨 마시는 음료들을 실제 들고 나와 "지금 보고 있는 음료들은 아동.청소년들이 많이 마시는 음료들이다. 그 아래 보이는 설탕은 각 음료에 들어 있는 실제 설탕의 양"이라며 "이렇게 많은 설탕에 우리 아이들과 국민들이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맛은 중독성이 굉장히 심하다. 질병관리청 발표에 따르면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일일 당 섭취량은 72.8g"이라며 "WHO의 일일 당 섭취량에 3배에 달한다. 캔 음료수 2개만 먹으면 일일섭취량 3배 이상을 마시게 된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영국 등에서는 설탕세를 도입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무설탕, 무과당 등의 표시기준을 신설하겠다고 식약처가 약속했다. 제2차 당 저감계획을 치밀하게 체계적으로 세울 필요가 있다"면서 "이게 국민들의 실천만으로는 어렵다. 제조사들도 협조해줘야 한다. 과당음료에 대한 부담금을 도입하면 제조사들도 동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의경 처장은 "2차 당류 저감 종합대책을 곧 수립할 계획"이라며 "실효성 있는 저감 대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