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농업인 10명 4명은 "농업발전 위한 농식품부 노력 낮아"

URL복사

서삼석 의원 “농업현실에 대한 농민들의 평가 무겁게 받아들여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23일 공개한 ’2020년 농업인 의견조사‘ 결과, 상당수의 농민들이 농업발전을 위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역할은 중요하게 평가하면서도 그 노력에 대해서는 박한 평가를 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20년 농업인 의견조사는 서삼석 의원실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T.BRIDGE에 의뢰해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농업인 1201명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8%포인트이다.

  
먼저 농업 발전을 위한 기관별 중요도에서 74.9%의 지지를 받은 농협에 이어 62.1%의 농민들이 농식품부의 역할을 중요하다고 보았다. 반면 기관별 노력 정도에서는 23.5%만이 농식품부의 노력이 높다고 평가해서 노력이 낮다고 평가한 부정평가 34.3%를 한참 밑돌았다.
  

도시 생활 대비 농촌생활 수준은 72.8%의 농민들이 낮다고 보았는데 주요원인은 문화체육과 보건의료, 대중교통의 불편한 때문인것으로 분석된다. 3개 분야에 대한 불만비중은 각각 49.1%, 48.6%, 47.7%순으로 전체 8개 분야중 가장 불만비율이 높았다. 반면 이웃관계에 대한 만족도가 61.7%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농업의 미래에 대해서는 우울한 전망이 우세하다. 다른산업 대비한 농업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부정적이라는 응답이 47%로 긍정 평가 34.7%를 앞섰다. 10년후 농업의 미래에 대해서도 희망적이라는 응답이 23.1%인 반면 비관적이라는 응답이 41.0%에 달했다.

 
현 정부 추진 농업정책에 대해서도 만족한다는 응답은 13.2%인 반면 44.0%가 불만으로 답변했다. 향후 중점추진할 농업정책으로는 기본소득 보장과 최저생산비 보장을 가장 높게 꼽았다. 각각 58.0%, 42.5%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서 의원은 “농업인들의 농업에 대한 가감없는 평가에 대해 정부는 무겁게 받아 들여야 한다”며“이번 농업인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결과가 농업정책을 수립하고 방향을 설정하는데 유용하게 쓰여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대상 청정원, 편의형 요리안주 ‘바로eat 안주야(夜)’ 2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대상 청정원이 조리 없이 바로 먹을 수 있는 ‘바로eat 안주야(夜)’ 신제품 2종을 출시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제품은 ‘바로eat 안주야(夜) 간장 도가니스지’, ‘바로eat 안주야(夜) 매콤 소막창떡심’으로 2021 신축년(辛丑年)을 맞아 소를 주 재료로 만들었다. 두 제품 모두 별다른 조리 없이 그대로 섭취할 수 있는 실온 보관 제품으로, 안주 전문가의 노하우로 엄선된 식재료와 ‘매콤’, ‘달콤’, ‘고소’한 비법 양념을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안주야(夜) 간장 도가니스지’는 부드럽고 쫀득한 스지와 표고버섯을 주재료로 하며, 달콤 짭짤한 간장도가니양념을 조화롭게 첨가해 먹을수록 당기는 중독성 있는 맛을 자랑한다. ‘안주야(夜) 매콤 소막창떡심’은 식감이 살아있는 소막창과 꽃등심의 별미부위인 쫄깃한 떡심을 안주야의 매콤한 비법 양념에 버무려 풍미를 더했다. 특별한 조리나 가열 없이 그대로 섭취할 수 있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 최대 강점이다. 뿐만 아니라 포장 상태로 실온에 9개월까지 보관이 가능해, 가정에서는 물론, 여행, 캠핑, 피크닉 등 야외활동 시에도 즐기기에 용이하다. 실제로 취식 시 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