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수협중앙회 납품 학교급식 수산물의 37%는 외국산

URL복사

김승남 의원, 일반업체와 경쟁 아닌 공적인 역할 강화 차원 국산 수산물 비중 높여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은 22일 농해수위 수협중앙회 국정감사에서 “수협중앙회가 학교에 급식으로 공급하는 외국산 수산물의 비중이 과다함에도 개선의 의지는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수협중앙회의 단체급식 지원 현황에 따르면, 수협이 지난해 전국 500여개의 학교에 납품한 수산물 중 37%는 외국산 수산물이었다. 지난해 수협이 학교에 공급한 수산물은 1765톤으로 금액은 308억원 규모다. 이 중 국내산은 1107톤(212억), 외국산 658톤(96억원)이다. 

 
수협은 매년 국정감사에서 학교급식 외국산 비중 과다 문제를 지적받았지만, 개선 의지는 보이지 않고 있다. 지난 5년간 외국산 수산물 비중(물량 기준)은 2015년 32%, 2016년 34%, 2017년 37%, 2018년 37%, 2019년 37%였다.


반면 군급식 수산물은 100% 국내산 수산물을 사용한다. 이는 국방부-수협중앙회-농협중앙회가 지난 1970년부터 장병 급식 질 향상과 농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한 조달 협정을 맺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지자체들이 학교 당국과 협약을 맺고 국내 농수산물을 학교급식 식자재로 사용하기로 한 결과, 전라남도는 학교급식 98%를 국내산 농산물로 사용하고 있고 광주광역시도 학교급식의 83%를 국내산 수산물로 사용하고 있다. 

 
김승남 의원은 “학교급식을 포함한 모든 공공급식의 정부조달은 100% 국내산을 사용해도 WTO협정에 위배되지 않는다”며 “수협중앙회가 어업인 경제 향상에 기여하고 우수한 국내산 수산물을 미래세대에 공급한다는 공적인 역할은 뒤로 하고 민간유통업체와 같이 이윤만 쫓는 영업을 하고 있는 것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어“수협이 100% 우수 국내산 수산물만 학교 현장에 공급하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적극 홍보한다면 학부모 등 학교 현장의 반응도 달라질 것”이라며 “수협이 우수한 국내산 수산물 제공과 어가 소득 증대를 위한 학교급식 개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빙그레 단지 우유 신제품 ‘밀크티맛단지’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빙그레(대표 전창원)가 대표 스테디셀러 단지우유의 신제품 ‘밀크티맛단지’를 출시했다. 밀크티맛단지는 오프라인 전문점 밀크티 수준의 맛과 향을 그대로 구현한 것이 특징인 가공유 제품이다. 이를 위해 빙그레 식품연구소는 제품 개발 과정에서 70가지 이상의 홍차 향료를 테스트하여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냈다. 이렇게 엄선된 홍차 향료로 밀크티의 풍미를 극대화했으며, 원유 함량은 75%로 시중 RTD 밀크티 제품 대비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하여 부드러운 맛을 강조했다. 이번 신제품 밀크티맛단지는 국내 최대 온라인 꽃 구독서비스 기업 ‘꾸까’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출시된 것도 특징이다. 밀크티맛단지의 멀티패키지에 꾸까의 전문 플로리스트가 직접 엄선한 봄 시즌에 가장 어울리는 꽃인 ‘라넌큘러스’를 활용한 따스하고 화사로운 디자인을 적용했다. 오는 4월에는 빙그레와 꾸까가 공동 기획한 한정판 플라워박스도 판매될 예정이다. 빙그레 마케팅 담당자는 “밀크티맛단지는 따뜻하고 화사한 봄 시즌에 어울리는 밀크티의 맛과 향을 구현하기 위해 노력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단지우유의 변신은 계속될 예정이니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