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농어촌공사 관리 저수지, 최근 5년간 사망사고 36명

URL복사

어기구 의원, 저수지별 안전시설 현황은 집계조차 안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농어촌공사(이하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저수지에서 사망사고가 매년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충남 당진시)의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농어촌공사 국정감사에서 “농어촌공사 관리하는 저수지에서 최근 5년간 36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2016년 8명, △2017년 5명, △2018년 7명, △2019년 10명, △2020년 6명으로, 최근 5년간 잇따라 인명사고가 일어나 총 3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그러나 전체 유지관리비 대비 안전대책시설 설치비 비율은 △2016년 1.1%, △2017년 1.0%, △2018년 2.1%, △2019년 1.1%, △2020년 1.2%로 최근 5년간 평균 1.3%에 그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저수지별 안전대책시설 설치 현황은 공식 집계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한편, 농어촌공사는 저수지 안전등급 자체평가를 통해 농어촌공사 관리하는 저수지 3,411개의 42.9%에 해당하는 1,464개를 A(우수)·B(양호)등급으로 구분하고 있다.


어기구 의원은 “해마다 농어촌공사가 관리하는 저수지에서 사망사고가 발생하고 있으나 안전관리에 소홀하다”고 지적하며, “저수지 안전대책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총체적 점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해태, 통밀 품고 건강해진 '포키 테이스티' 판매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해태제과(대표 신정훈)는 두툼한 통밀 스틱에 진한 밀크 초콜릿을 입힌 '포키 테이스티'를 출시한다. 두께를 키우고 초콜릿 풍미를 높여 이름도 '테이스티(TASTY)'다. 초콜릿 옷을 입은 스틱은 국내산 통밀을 사용해 더 바삭 하고 씹을수록 고소한 것이 특징. 여기에 통밀 본연의 고소함과 잘 어울리는 네덜란드산 발효버터를 넣어 고소한 감칠맛을 한층 더 끌어 올렸다. 복숭아 1개와 동일한 분량의 식이섬유를 함유하고 있어 건강까지 챙긴 홈 디저트로 안성맞춤이다. 겉면은 우유 함량을 두 배로 늘려 더욱 진하고 부드러운 리얼 초콜릿으로 감쌌다. 청정 뉴질랜드산 전지분유와 함께 우유를 로스팅 한 밀크 크럼을 추가해 한층 깊은 풍미의 밀크 초콜릿으로 완성한 것. 스틱은 지금까지 선보인 포키 중 가장 두꺼운 5.5mm로 키웠다. 한 개만 먹어도 통밀 특유의 고소함과 밀크 초콜릿의 달콤함이 입안 가득 어우러지는 이유다. 그간 딸기, 블루베리 등 다양한 맛의 포키를 선보였지만 굵기를 키운 건 이번이 처음. 포키 오리지널과 두께가 얇은 포키 극세, 여기에 두툼한 통밀 스틱의 포키 테이스티까지 추가해 두께 별로 골라 먹을 수 있는 새로운 포트폴리오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