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국내 HMR 수출액, 세계 시장에 비하면 걸음마 수준

한국 가정간편식 수출액 세계 간편식 시장 규모의 0.3%에 불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한국 가정간편식(HMR)제품 수출액은 매년 늘어나지만 세계 간편식 시장 규모의 0.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운천 의원(비례대표)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가정간편식 출하액은 2015년 1조 7000억원 규모에서 2019년에는 3조 5000억 규모로 4년 사이 106%가 증가했다.
  

HMR 시장확대의 원인으로 1인 가구 숫자의 증가와 여성 경제활동인구의 확대가 꼽힌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외식에 대한 선호도가 낮아지면서 가정간편식 출하액이 더욱 급격히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CJ제일제당이 올해 2월 28일부터 3월 1일까지 전국의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에 따른 식소비 변화 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 발병 이후 가정간편식 소비가 늘어났다고 대답한 비율이 46.4%에 달했다.  또한 코로나19가 장기화 될 시 HMR 식사를 늘릴 것 같다고 응답한 비율도 65.4%에 달했다.
  

하지만 2019년 우리나라의 가정간편식 제품 수출액(5억3774만불)이 세계시장 규모(1775억345만불)의 0.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식품기업 대부분은 규모가 영세하여 R&D투자가 저조하고 기술경쟁력이 취약하여 신시장 및 해외시장 개척에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정 의원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직접 나서 영세 식품기업들의 물류부담을 줄이고, 마케팅 지원을 통한 업체들의 사업추진 여건을 개선하며, 제품에 대한 식품안전성 관리에 힘써 비관세장벽을 강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정 의원은 “코로나19로 인해 HMR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국산 농수산물을 활용한 HMR 제품의 수출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맛과 영양 다 채운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 6종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저칼로리는 기본, 영양과 맛까지 다 챙긴 ‘하림e닭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 6종을 출시했다. 본격적인 여름 날씨에 ‘헬시플레저’ 열풍까지 더해져 건강과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은 물론 비타민까지 고루 갖춘 체중조절용 도시락을 다양한 맛으로 선보였다. ‘하림e닭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은 ▲퀴노아잡곡밥과 찜닭 ▲퀴노아잡곡밥과 BBQ 닭가슴살 ▲귀리잡곡밥과 닭갈비 ▲귀리잡곡밥과 가라아게 ▲간장계란밥과 한입스테이크 ▲김치볶음밥과 비엔나소시지 등 총 6종이다. 매콤한 닭갈비, 단짠단짠 찜닭 등 입맛 당기는 메뉴들을 280~345kcal의 낮은 열량으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고단백 저칼로리의 대명사 닭가슴살에 정통 BBQ소스나 숯불향 갈비 소스를 접목하고 비엔나 소시지 형태로 만드는 등 맛에 특별히 신경을 썼다. 한끼에 최대 20g의 단백질을 섭취할 수 있다. 스킨포장으로 수분 증발을 최소화했으며, 전자레인지에 3분만 돌리면 맛있는 닭고기 요리를 가볍게 즐길 수 있다. ‘하림e닭 탄단지 다이어트 도시락’은 하림e닭 온라인몰에서 구입할 수 있다. 하림 마케팅팀 담당자는 ”체중조절 등 자기관리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