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aT만 몰랐던 배추 값...10월 도매가 전년比 66%↑

URL복사

이원택 의원, "올가을 배추값 폭등원인은 aT의 수급조절 실패 때문"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올 가을 배추 값 폭등의 원인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수급조절 실패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원택 의원(김제·부안)이 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긴 장마와 폭염으로 전년비 배추 도매 1kg 가격이 57% 폭등하자 급하게 7월 2747톤 8월 453톤 수매해 시장에 방출 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현재 배추 1kg의 가격은 2602원으로 지난해 1560원 대비 66% 폭등한 상태다. 

  
배추 값 폭등에 책임이 있는 농식품부와 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공동 회의기구인 수급조절위원회는 올 6월까지 모든 회의는 서면으로 대체했다. 배추 값 폭등 이후에도 회의 한번 소집하지 않았다. 


수급조절위원회의 배추 값 폭등 방치는 올 해 뿐만이 아니다. 지난 16년 폭염으로 같은해 9월 전년비 배추 값 250% 폭등 할 당시에도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고 배추 값 폭등 현장을 바라만 보고 있었다. 당시에도 5월, 6월, 7월 배추 수매를 전혀 하지 않았고, 수급조절위원회는“배추 출하 물량은 양호”할 것으로 판단했다.


이 의원은“농수산식품유통공사 존재의 목적은 농산물의 가격안정 및 유통개선 사업인데, 반복되는 수급조절 실패는 공사의 업무능력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기상이변을 탓할 것이 아니라 선제적 대응으로 농산물 가격을 안정화 시키는 것이 농식품부와 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기본적 책무라며, 농산물 수급대책 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