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코로나로 학교급식 친환경농축산물 75% 급감

URL복사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코로나’ 사태로 인해 올해 대다수 학교들이 온라인수업을 진행중인 가운데, 학교급식용 국내농축산물의 판매가 전년대비 크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식용 국내농축산물은 대부분 친환경농축산물로 공급되는데,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친환경농축산업이 직격탄을 맞은 것이다.


11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홍문표 의원(충남 예산·홍성)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증가추세였던 학교급식용 국내농축산물 판매금액이 올해 들어서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전체적으로 75.1%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학교급식용으로 판매되는 국내농축산물 현황’을 살펴보면, 학교급식용 국내농축산물 전체 판매금액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전체적으로 증가추세였던 반면, 올해 들어서는 전년대비 75.1%나 급격하게 감소했다. 올해가 아직 2/3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이라고 해도 전년도 전체 판매금액의 75.1%가 감소했다는 것은 판매량 역시 전체적으로 급격하게 감소했다는 의미이다. 연도별 한달 평균 판매금액으로 따져봐도 2019년도는 377억4000만원인 반면, 2020년 8월까지의 한달 평균 판매금액은 140억7200만원으로 3배 가까이 감소했다.


주요 농산물의 판매금액 변화를 살펴보면, 쌀(백미, 멥쌀·찹쌀)의 경우 2019년 630억3000만원이었던 판매금액이 올해는 176억7300만원으로 무려 72%나 감소했다. 감자와 양파도 각각 전년대비 149억5600만원(77.5%), 104억4500만원(67.5%) 감소하면서 무려 100억원이 넘는 금액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늘과 당근도 각각 전년대비 91억1600만원(72.1%), 55억2100만원(66.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축산물 판매금액도 농산물과 마찬가지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쇠고기(한우)의 2019년 판매금액은 1024억3400만원으로 1000억원이 넘는 수준이었지만 올해에는 194억7300만원으로 전년대비 무려 81%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고기의 경우도 1167억3000만원이었던 2019년도에 비해 올해는 66% 감소한 398억3000만원으로 나타났다. 


홍 의원은 ”그동안 계속 증가추세였던 학교급식용 국내농축산물 판매가 전년대비 급감한 것은 친환경농축산가에게는 심각한 문제이지만 정부는 이렇다할 지원을 하지 않고 있다“며, “정부는 친환경농축산가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