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꿀 등급판정제, 시범사업만 7년째

URL복사

어기구 의원, 양봉농가 참여 저조 등급판정 비율 6.9%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축산물품질평가원에서 진행하는 꿀 등급판정제가 7년째 시범사업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농해수위)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축산물품질평가원(축평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꿀 등급판정 참여 농가는 898개로 전체 꿀 농가의 3.1%에 불과했다. 


지난해 생산량 대비 등급판정 비율은 6.3%였다. 


지난 6년간 생산량 대비 등급판정 비율로 보더라도 6.9%에 불과해 꿀 등급판정 참여율이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축평원은 국내 꿀 산업의 경쟁력 확보와 소비자 신뢰 확보를 위해 2014년부터 꿀 등급판정 사업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시행규칙 등 제도적 기반 마련이 지연되면서 시범사업 기간이 7년째 장기화되고 있으며, 농가들의 참여율도 저조하여 사업이 자리잡지 못하고 있다.


어 의원은 “꿀 등급판정 사업 참여율이 매우 저조하다”며, “계속 사업을 진행할지 여부를 포함하여 사업 전반을 시급히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