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일본산 수입 활어 ‘급증’…국내 양식업계 타격

URL복사

도쿄올림픽 연기, 비축 활돔류 수입 전년 동월 대비 92% 급증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일본 도쿄올림픽 연기로 인해 일본산 비축 활어 수입이 급증하면서 타격받고 있는 국내 양식업계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주철현 의원(여수시갑)에 따르면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의 주요활어 수입동향을 분석한 결과, 국내 활어 수산물 대표 어종인 돔류는 올해 7월 694톤으로 지난해 7월 361톤 보다 92%나 대폭 늘었다. 


일본산 돔류의 수입증가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내수 소비 부진까지 이어지면서 국내 양식어업인들은 직접 타격을 받고 있다. 


서남해수어류양식조합의 지역별 산지 가격동향을 보면 지난해 7월 여수‧통영에서 1㎏당 11,000원에 출하되던 참돔이 올해 7월 여수는 8,500원(작년 동월 대비. -22.7%), 통영은 8,700원(작년 동월 대비, -20.9%)으로 대폭 하락했다. 

  
수산물 수입 대폭증가에 대해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올해 개최 예정이었던 일본 도교 올림픽 연기를 원인 중 하나로 꼽고 있다. 

  
이어 해수부와 기재부 등 관계기관 합동 ‘수산물 상시 수급관리 점검회의’의 역할 미흡에 대한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해수부‧기재부‧수과원‧수협‧KMI 등은 2018년부터 관계기관 합동 수산물 수급동향 점검 회의를 정례화해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관계기관들은 산지 생산원가, 수입동향 및 물량 분석, 국내 생산동향 등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통합적으로 관리하지 못하고 있어, 일본산 활어 수입급증에 대한 적절한 대책을 내놓고 있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철현 의원은 정부 관계기관 합동 ‘수산물 상시 수급관리 동향 점검회의’의 실질적인 역할 강화를 제안했다. 

  
주철현 의원은 “국내 양식 어가의 어종별 입식량, 생산량, 출하량, 위판량 등의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통계 및 유통 관리가 필요한다”면서 “그래야만 일본산 활어 수입급증에 따른 공급과잉 및 가격하락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주 의원은 “활어 수입급증과 코로나19로 인한 내수 소비 부진은 국내 양식 어가의 직접 피해로 이어지고 있다”며 “국내 수산물의 소비 촉진을 위한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홍보와 온라인 유통 활성화를 위한 플랫폼 마련 등 수산물 온‧오프라인 유통체계의 전반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정부 차원의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