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국감] 농림축산식품 수출, 5년간 333억 4700만불

URL복사

주요 수출품은 궐련, 라면, 음료 등 가공품 비중 80% 넘어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우리 나라 농림축산식품 수출액이 지난 5년간 333억 4700만불에 달했으며 수출액은 미세하지만 점차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수원병)이 최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농림축산식품 수출액 추이’자료에 따르면 2015년 61억 400만불, 2016년 64억 6500만불, 2017년 68억 2650만불, 2018년 69억 2,570만불, 2019년 70억 2570만불로 증가했다.


2019년 기준으로 품목별로 구분하면 신선품이 13억 8120만불로 19.7%, 가공품이 56억 4450만불로 80.3%를 차지해 가공품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수출액 기준으로 상위 10개 품목을 보면 궐련(담배)이 7억 1740만불로 전체 대비 10.2%를 차지했고 그 다음으로는 라면(4억 6,700만불), 음료(4억 2,200만불) 순으로 가공품이 상위 10개 품목의 대부분을 차지했고 신선품은 인삼류(2억 1300만불)가 유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농림축산식품부가 설정한 수출 목표액 대비 실적을 보면 2015년 목표액 77억불 대비 실적액은 61억 400만불로 달성률 79%, 2016년 목표액 81억불 대비 실적액 64억 6,500만불로 달성률 80%, 2017년 목표액 70억불 대비 68억 2,700만불로 달성률 98%, 2018년 목표액 72억불 대비 실적액 68억 2,700만불로 달성률 96%, 2019년 목표액 77억 대비 실적액 70억 2,600만불로 달성률 91%에 달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매년 과거 농림축산식품 수출 실적, 성장 추이 및 농촌경제연구원(KREI), 한국은행 등 기관의 수출 전망, 정책적 의지를 고려해 농림축산식품 수출 목표액을 설정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영진의원은 “농림축산식품 수출은 단순히 수출규모의 확대가 아니라 국내산 농림축산식품물의 새로운 시장을 확대하고 농가소득에 기여한다”면서, “농림축산식품 수출이 국내 농업발전을 촉진하고, 신성장 동력이 되려면 국내산 농림축산식품의 수출을 확대하고 국내산 원재료 사용 등 농업과 식품산업의 연계 강화를 통한 수출 확대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농림축산식품 수출 품목중 신선품은 인삼이 유일하고 국내산 원료로 사용한 가공품도 궐련, 음료 등 일부에 불과하다”면서, “국내산 원료로 가공한 수출이 늘어나지 않는다면 농식품 수출이 크게 늘어난다고 해도 국내 농림축산업에 기여는 제한적일 수 밖에 없다”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