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이슈 인터뷰] 김연화 회장 "GMO 찬반 논란 소비자 혼란만 가중... 정부, 정확한 판단 나와줘야"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유전자변형식품(GMO)은 '인체에 유해하다? 무해하다?' '소비자 알권리를 위해 GMO완전표시제를 시행해야 한다?', GMO식품에 대한 찬반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GMO완전표시제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1만여 명의 시민이 참여하며 깊은 관심을 표했다. 하지만 정부는 물가 상승, 통상 마찰 등의 이유로 GMO 완전표시제가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푸드투데이는 10일 김연화 소비자공익네트워크 회장을 만나 소비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GMO정책에 대해 들어 봤다.



김연화 회장은 "식품의 안전과 결부된 GMO에 대해서 상당히 여러 의견들이 있다"면서 "소비자들은 이런 안전성과 더불어서 안심을 할 수 있는 사회 분위가 돼야 하는데 현재는 불안과 공포, 때에 따라서는 소비자 선택에 있어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중요한 것은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국민의 안정과 안심을 시킬 수 있는 정확한 판단이 나와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자면 각 부처별로 사료와 농작물 수입에 있어서 어떻게 할 것인지를 국민들에게 투명성 있게 정보를 공유하고 식약처 관리 기준의 위해성 분석 등 소비자가 납득이 가고 체감할 수 있는 국민 눈높이에 맞춰서 제대로 정보를 줘야 한다"고 전했다. 각각의 시민단체, 연구기관 또는 연구자의 의견에 따라 소비자는 갈팡질팡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최근 소비자들이 안전에서 만큼은 더욱 더 예민하고 민감하게 작용하고 있다"며 "특히 먹거리에 관련돼 가장 중요한 안심에 단계에 들어설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정확한 철학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위해성에 대한 소통과 관리, 분석을 통해 정확한 판단을 내려주게 되면 소비자들이 정부를 신뢰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정부가 시민단체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투명하고 올바른 정보를 같이 공유해 서로 신뢰할 수 있는 분위기를 빨리 조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GMO에 대해서 소비자들이 정부와 기업을 믿을 수 있는 신뢰의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흩어져 있는 의견들이 어떤 것인지를 정확하게 분석하고 그것을 같이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야 한다"면서 "국회, 기업, 정부, 소비자가 함께하는 대책기구를 통해 투명하고 정확한 정보로 소비자가 안심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정부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영상 = 김성옥 기자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