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5 (금)

식품

[카드뉴스] '열대야' 잠을 잊은 그대...이것 만은 먹지마오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이제 곧 장마가 시작됩니다.


장마가 끝나고 나면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지요. 무더위에는 열대야가 따라옵니다.

열대야.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이 날을 말하지요. 잠들기 정말 힘듭니다. 열대야는 체내 온도조절을 하는 
중추신경계가 흥분하게 돼 각성상태가 이어져 숙면을 하기 어렵게 만들죠.

높은 온도와 습도로 가만히 있어도 불쾌감이 하늘을 찌르는데 수면 부족까지 더해지면 아주 환장합니다.

잠 좀 편하게 자겠다고 에어컨을 막 틀었다간 전기세 폭탄에 잠을 못 들죠.

"잠 못드는 그대여 이것만은 먹지마오"

카페인 함유 음식은 삼가하는게 좋습니다. 카페인 식음료로 가장 많이 알려진 것은 커피죠. 카페인은 뇌에 있는 신경세포를 억제하고 수면 유도 물질의 전달을 방해합니다.홍차, 초콜릿도 높은 카페인을 함유하고 있으니 여름철 잠시 멀리 두시기 바랍니다. 

무더위에 잠이 안온다고 시원한 맥주를 한잔하고 주무시려는 분들이 많죠. 하지만 술은 전혀 도움이 안됩니다. 술은 약리작용이 있는 물질로 
그 기운을 빌려 잠이 들더라도 약 기운이 떨어지면 새벽잠을 설칠 수 있고 목이 마르거나 소변이 마려워 깨기 쉽습니다.

청량음료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청량음료는 톡쏘는 맛으로 당장 목구멍을 시원하게 만들어주죠. 하지만 그 속에는 각종 합성첨가물들과 설탕이 많이 들어있어 건강을 해칠 뿐 아니라 뱃속을 차갑게 만들어 신체온도 조절을 어렵게 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땀으로 알아보는 사상체질
체질진단을 하나의 방법으로 진단을 하려는 생각이 많다. 그러나 실제 사상체질진단을 하여 보면 쉽지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사람의 상황에 따라서 자신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교육이나 경험에 의하여 바뀌는 경우도 있다. 또 사는 곳에 따라서 선호하는 습관이나 음식들이 달라질 수도 있다. 어느 하나를 가지고 판단을 하다보면 어려움에 많이 부딪히게 된다. 여러 가지 체질진단하는 방법을 가지고 가장 특징적인 것을 종합하여 판단하는 것이 체질진단을 좀 더 정확하게 하는 방법이다. 그중에 하나가 땀을 가지고 하는 진단하는 방법이 유용하다. 땀은 우리 몸의 생리적인 증세이다. 땀이 나면 기운이 빠진다고 하여 걱정을 하지만 땀이 나게 되는 원인을 알면 이해할 수 있다. 땀은 생리적으로 본다면 몸에 열이 생겼을 때에 열을 없애는 방법이다. 몸 전체적으로 열이 많아지거나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몸의 열을 내보내기 위하여 땀이 난다. 병적인 것이 아니라 생리적인 현상이다. 물론 병적인 것도 있다. 몸이 열이 나는 것이 아니라 체력이 약하여 피부의 모공을 잡아줄 힘이 부족하여 나타나는 경우는 기(氣)가 약해서 나타나는 것이다. 옛날에 땀을 많이 흘리면 황기와 삼계탕을 먹여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