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군산시, 건강한 밥상 만들기 위한 로컬푸드복합센터 개장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전북 군산시(시장 강임준)는 지역 먹거리 생산자와 소비자 간의 직거래 매장인 군산로컬푸드 복합센터가 오는 27일 오후 3시 정식 개장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시는 군산로컬푸드복합센터 조성과 관련 국비 5억, 도비 1억 5천만원을 포함해 총 20억의 신축공사비로 연면적 633㎡(직매장 605㎡, 로컬카페 28㎡) 규모로 준공했다. 이후 내부 인테리어 공사, 간접 조명 공사, 내부 집기 등을 구입하고, 진입 시 교통혼잡 및 차량 정체로 인한 사고 위험이 예상돼 가감속차로를 개설했다.

 

이번 군산로컬푸드복합센터가 개장함에 따라 시는 로컬푸드 직매장은 5개소(군산로컬푸드직매장, 군산농협로컬푸드직매장, 옥산농협로컬푸드직매장, 동군산로컬푸드직매장, 군산로컬푸드복합센터)가 운영되며, 출하를 희망하는 신규 농가는 시에서 주관하는 출하자 교육을 이수하고 직매장과 약정을 체결한 후 농산물을 출하할 수 있다.

 

지난 10일부터 임시 개장해 관리·운영상의 점검을 마친 군산로컬푸드복합센터는 출연기관인 군산먹거리통합지원센터에서 운영하며, 운영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김선주 먹거리정책과장은 군산로컬푸드복합센터는 로컬푸드 독립매장으로써 우리 지역의 안전하고 신선한 농산물 판매로 지역 생산먹거리 유통 소비처가 확보되어 지역 농업인들의 농가 소득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4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