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식품

[소비자 Q&A] 아몬드.땅콩.호두 등 견과류 상온보관 안되나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 주부 김 모(36, 수원)씨는 두 달 전쯤 마트에서 소포장 된 견과류를 구입했다. 한동안 잊고 있다 입이 심심해 당시 사온 견과류를 꺼내 입에 넣는 순간 견과류 특유의 쩐내가 나 깜짝 놀랐다. 소포장 돼 있고 유통기한도 길어 괜찮겠지 하는 생각에 상온에 방치했던 것이 낭패였다. 견과류는 냉장보관해야 한다는 것을 몰랐던 것이다.


Q : 아몬드, 땅콩 등 견과류 올바른 보관방법을 알려주세요.

A : 견과류는 혈관질환, 심장질환 등을 예방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견과류는 타임지 선정 10대 푸드로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고 포만감을 높이고 식욕을 억제해 준답니다. 또한 혈관에 있는 지방을 없애 혈액을 잘 순환하도록 도와 동맥경화 예방, 당뇨 합병증의 발생률도 낮춘다고 합니다.

그런데 대다수의 사람들이 올바른 견과류 섭취 방법을 모른다고 합니다. 실제 한 식품 회사에서 견과류 보관방법 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올바르지 않는 방법으로 견과류를 보관하는 경우가 56.2%나 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응답결과 30.6%는 '손에 쉽게 닿는 곳'이라 말했으며 응답자 중 25.6&는 천장,주방 등에 보관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렇다면 견과률 어떻게 보관해야 할까요? 바로 냉장보관입니다.

특히 장마철 같이 습하고 더운 계절에는 냄새가 변하고 눅눅해질 수 있어 보관에 신경을 더 써야 합니다. 견과류는 냄새가 나고 눅눅해지면 영양소도 없어지게 됩니다.

견과류를 상온보관하면 '아플라톡신'이라는 물질이 생길 수 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아플라톡신 B1은 강력한 발암(간암)물질로서 268℃에서 분해되므로 일반적인 가열·조리과정에서 파괴되지 않습니다. 이 물질은 25℃ 이상이거나 상대습도가 60~80%인 고온 다습한 곳에서 가장 잘 자란다고 합니다.

견과류는 지퍼팩에 담아 공기를 뺀 다음 냉장보관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지퍼팩이 없다면 빈 용기를 이용하셔도 됩니다. 다른 음식의 냄새와 수분을 흡수하지 않게 일일권장량 만큼 나눠 제품 구매 날짜와 개봉일 등을 표기해 두면 더 좋습니다.

냉장보관이 어려울 때는 빛이 차단되는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4차 산업혁명 시대 사상체질의학
최근에 4차산업혁명이 시작이 되면서 주위의 많은 것이 변하고 있다. 인공지능, 무인자동차, 드론, 3D프린터, 로봇, 비트코인, 블록체인 등이 새롭게 나오면서 우리의 주변이 어느 정도까지 변할지 예측을 못할 지경이다. 또한 세상이 변하면서 기존의 많은 직업이 없어진다고 한다. 가장 큰 관심은 자신의 직업은 어떻게 될 것인가에 대한 의문과 두려움이다. 그중 하나가 의료계이기도 하다. 앞으로는 인공지능로봇의 등장으로 의사가 하는 처방과 진단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이 나오기 때문이다. 사상체질의학도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하다. 어떻게 대처를 해야 할지도 고민이 되기도 한다. 검사를 하여 데이터를 가지고 진단하는 경우에는 인공지능로봇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사상체질의 진단하는 경우에도 어느 정도는 판단을 하지만 마지막의 확정하고 진단하는 부분에서는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요즘은 유전자의학, 맞춤의학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자신의 체질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 졌다. 나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좋은가, 어떤 음식이 해로운가? 나에게는 어떤 직업이 좋은가? 나에게 맞는 배우자는 어떤 체질이 좋을까? 대인관계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 그래서 관련 책과 인터넷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