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3 (토)

바이오.건식

[소비자 Q&A] 의약품 사용기한? 유통기한과 같은 건가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 경기도 수원시에 거주하는 김진호(25)씨는 감기몸살로 집에 있는 해열제를 찾았다. 제품 포장에 적힌 사용기한을 확인해 보니 한참 지났다. 김 씨는 '의약품 사용기간도 식품 유통기한처럼 일정 기간이 경과해도 먹어도 되는 것을 의미하는지'가 궁금했다. 의약품의 사용기한은 무엇을 의마하나요? 사용기한이 지난 의약품은 그냥 버려도 되나요?


A : 식품에 유통기한이 있듯 의약품에도 사용기한이 있습니다. 사용기한은 약의 겉포장에 표시돼 있습니다.

사용기한은 약을 개봉하지 않은 상태에서 90%이상 약효가 유지되는 기간을 말합니다. 대부분 약은 개봉하는 순간 사용 할 수 있는 기간이 줄어듭니다. 단순히 사용기간만 줄어드는 것이 아니라 약의 효능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사용기한을 꼭 확인해야 합니다.

안약, 연고는 개봉 시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이 줄어듭니다. 때문에 처음 사용한 날짜를 적어두면 확인하기 쉽습니다. 보통 안약은 개봉 전 6개월, 개봉 후 1개월, 연고는 개봉 전 2년, 개봉 후 6개월, 식염수는 개봉 후 10일, 감기약.소화제 등 가정상비약은 개봉 전 2년, 개봉 후 6개월까지 사용할 수 있습니다. 사용기한이 지난 소화제는 오히려 소화장애를 일으킬 수 있으니 바로 폐기해야 합니다.

병원에서 처방받은 조제약의 경우는 처방일수가 사용기한 입니다. 5일 분의 약을 처방받았다면 유통기한은 5일입니다. 

의약품도 종류별로 보관방법이 다릅니다. 연집캡슐은 공기중의 산소와 만나게 되면 산화돼 고체로 된 약 보다 쉽게 상합니다. 뚜껑을 꽉 닫고 포장지가 찢어졌을 겨우 버려야 합니다. 시럽은 침전물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항생제를 제외하고는 상온에서 보관합니다.

의약품은 일반 쓰레기가 아니기 때문에 물약은 물약대로, 가루약과 알약은 포장지를 제거 한 후 모으고 연고는 그대로 약국이나 보건소에 가져가 분리 배출해야 합니다. 의약품을 일반 쓰게기에 버리게 되면 토질.수질오염의 원인이 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무의식적으로 발생하는 통증, 원인과 치료방법
많은 사람은 통증 때문에 고생을 하고 병을 치료하고자 한다. 그런데 몸에 병이 들어도 통증이 없다면 어떨까? 병이 나도 아프지 않아서 치료를 하지 않을 것이다. 치료를 할 필요성이 적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 몸의 조그만 이상이라고 하더라도 통증이 온다면 어떨까? 아마도 만사를 제쳐놓고 통증을 없애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 항상 고민하는 것 중의 하나가 통증이다. 쉽게 생각한다면 인체의 일부가 다치거나 손상되거나 기능이 안 될 때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통증을 느끼는 것은 사람마다 다르다. 똑같은 통증에 대하여서 어떤 사람은 매우 심각하게 느껴서 오랫동안 고생을 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반대로 별로 신경을 안 쓰고 지내는 사람도 있다. 한 예를 들어보면, 군인들이 생사를 넘나들며 전쟁터에서 피를 흘리면서 싸울 때는 통증을 별로 느끼지 못한다. 그러다 후방으로 이송이 되어서 침대에 누워 있으면서 통증을 더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일상에서도 일이 바쁘거나 앞에 놓인 중요한 일을 처리 하고 힘들 때는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그러다 마음에 여유가 생기고 몸이 편해지기 시작을 하면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이것은 마음이 어디에 있는가에 따라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