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소비자단체 만난 오유경 식약처장, "日 수산물가공품 건건이 검사"

소비자단체 대표와 식의약 안전정책 협력 강화방안 논의 위한 간담회 개최

[푸드투데이 = 황인선.노태영 기자]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수산물 방사능 안전관리 정책을 설명하기 위해 소비자단체와 만났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20일 서울 중구 서울로얄호텔에서 열린 소비자단체 대표들과 만나 "식약처에서 수산물 안전관리를 어떻게 하고 있는지 궁금한 점들에 대해서 적극 소통하고자 한다"며 "수산물 방사능 안전관리 등 국민이 우려하는 현안에 대해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올바른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수산물 방사능 안전관리 등 국민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식의약 안전정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국민의 안심 확보를 위해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오 처장은 "일본에서 들어오는 수산물은 후쿠시마와 인근 8개현의 수산물은 모두 수입이 금지되고 있다"며 "농산물의 경우는 더 범위를 넓혀서 농산물은 후쿠시마 인근 15개현에서 들어오는 27개 품목에 대해서 금지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수산물 가공식품에 대해서는 "수산물 가공식품은 기본적으로 나라별로 들어오는 것이기 때문에 일본에서 들어온 수산물 가공식품은 들어오는 것마다 건건이 검사를 하고 있다"며 "국제기준이 식품 1kg 당 1000베크렐인데 우리는 0.500크렐만 넘어도 사실상 모든 수입이 차단되기 때문에 어느 나라보다도 엄격하게 (관리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식약처는 소비자 중심의 식의약 안전정책을 확립하기 위해 소비자단체와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비자단체는 식의약 안전관리 정책 추진의 동반자로서 적극 협력해 줄 것”을 부탁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