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4 (일)

식품

[소비자 Q&A] 버터, 마가린 어떤 차이가 있나요?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주부 박미진(43. 경북)씨는 두 아들 간식으로 토스트를 하기 위해 마트로 향했다. 트랜스지방이 걱정된 박 씨는 마가린 대신 버터를 선택했다. 그러나 원료를 보면 버터가, 영양정보를 보면 마가린이 더 낫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박 씨는 아무것도 구매하지 못하고 왔다.


Q : 버터, 마가린 어떤 차이가 있나요? 건강에 덜 나쁜것은 어느 것인가요?

A : 버터는 우유에서 지방성분을 모아 응고시킨 기름입니다. 동물성 지방이 원재료 인거죠. 반면 마가린은 식물성 기름을 원료로 만듭니다. 둘의 가장 큰 차이는 식물성 기름과 동물성 기름입니다.

버터와 마가린은 원료 뿐만 아니라 영양학적으로 차이가 있습니다.

버터는 만들기 어렵고 유통기한이 짧습니다. 그래서 나폴레옹 3세가 대체품으로 만들게 한 것이 마가린입니다. 마가린은 버터와 비슷한 향, 맛을 내기 위해 첨가물이 들어갑니다. 화학첨가물이 들어가다 보니 유통기한이 버터보다 긴 편입니다.

포화지방과 콜레스테롤은 버터가 마가린에 비해 높은 편이며 트랜스지방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입니다. 마가린은 식물성 지방을 쓰는 대신 불포화지방산리아 불리는 트랜스지방이 버터 보다 더 많습니다.

최근 트랜스지방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이다 보니 버터를 더 선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칼로리의 경우 버터는 100g 당, 약 747kcal이며 마가린은 100g당 약 721kcal로 큰 차이는 없습니다.

보관 방법은 버터는 공기에 약하기 때문에 랩으로 싸서 은박지, 포일 등으로 한번 더 싸는게 좋습니다. 냉동 보관 시에는 사용하기 좋게 나눠 랩으로 싸서 보관하면 오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가린은 사용 후 뚜껑을 잘 덮고 보관하면 됩니다. 마가린은 식물성 유지 등으로 제조했기 때문에 냉동 보관하면 분리될 수 있습니다. 

버터와 마가린에 대한 갑론을박은 현재진행형인 것 같습니다. 결국 동물성이냐 식물성이냐 차이인데 어느 제품이 더 좋다고 단정 지을 수는 없습니다. 버터든 마가린이든 적당히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화병으로 인해 난치병, 고질적 통증, 암 예방하는법
화병이라는 말을 많이 쓴다. 무언가 가슴에 맺힌 것이 풀어지지 않아서 생긴 것이다. 주로 한국의 어머니에게 많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국사람에게 화병을 말로 정확하게 표현하지는 못하지만 화병이라고 하면 충분히 공감이 가는 병이다. 그러나 의학적으로 “화병은 무엇이다”라고 표현하기는 쉽지가 않다. 그렇다면 화병의 원인이 되는 것은 무엇일까? 예를 들면 충분히 이해가 될 것이다. 자신의 사랑하는 아들이 갑자기 사고나 병으로 사망을 하면 평생 잊지 못할 것이다. 이것이 바로 화병이 되는 것이다. 부모로써 절대 잊을 수 없는 사건이다. 사업을 하다가 잘 아는 친구나 지인에게 사기를 당하여 사업이 망해 회복을 할 수 없다면 평생 화병으로 남는다. 항상 존경하고 사랑하던 남편에게 배신을 당하여 혼자 산다면 가슴에 화병이 생길 것이다. 친척이나 지인에게 큰 돈을 빌려주고 받지 못하여 자신이 평생 어렵게 살게 된다면 역시 이것도 화병으로 될 것이다. 그렇다면 자신이 잊지 못할 사건을 잊으려고 노력하지 않을까? 물론 자신도 원인을 알고 용서하고 종교적으로 풀려고 노력을 할 것이다. 물론 마음에 정리를 하여 안정을 찾은 분도 있다. 그러나 상당수의 사람들은 포기 하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