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오비맥주 소독약 논란 진위 가린다

URL복사

지난해 양잿물 혼입 논란에 속앓이, 올해는 소독약 민원 잇따라


일광취 실험, 성분조사 등 제조.유통단계 정밀검사 진행
오비 "악의적으로 퍼뜨린 정황 포착...법적 대응 검토"

 

오비맥주(대표 장인수)가 지난해 양잿물(가성소다=수산화나트륨)혼입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른 가운데 이번에는 '소독약 냄새 논란'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6일 오비맥주와 식약처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두 달 동안 카스 맥주에서 소독약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모두 18건 접수됨에 따라 식약처가 생산 공장과 유통 단계에 대한 동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식약처는 그동안 들어온 18건의 민원 중 6건은 자진 취소했고 6건에 대해서는 6월에 맥주 생산 공장 조사를 거쳐 특별한 문제가 없다는 회신을 했으나 7월 들어 다시 6건의 민원이 잇따라 접수돼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지난 29일부터 오비맥주 이천 청주 광주 공장의 맥주 생산라인과 맥주 성분 조사를 벌이는 한편 도매점 등 유통단계의 맥주도 수거해 동시 조사를 하고 있다.


식약처는 유통과정에서의 단순 변질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제조공정상의 안전관리 강화 차원에서 전문가들과 정밀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유독 카스에서만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오비맥주는 맥주 제조 과정의 실수로 식품용 가성소다 희석액이 혼입된 것으로 추정된 OB골든라거 제품 일부를 유통, 자진회수에 나선 바 있다.


식약처는 제조 과정 이외에 맥주 유통단계에서 변질됐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맥주를 수거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또 여름철 햇볕이나 고온에 의해 변질됐다는 오비맥주의 해명에 대해서도 사실여부를 파악하기로 했다. 식약처는 맥주가 햇빛에 노출되면 냄새가 발생한다는 이른바 '일광취'에 대한 주장이 맞는지 실험을 통해 진위를 가리기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카스 맥주는 시장에서 점유율이 가장 높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마시는 맥주인 만큼 꼼꼼하게 조사해 소비자 불안을 조기에 해소하고자 한다"며 "조사가 언제 끝날지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오비맥주는 제조공정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여름철에는 맥주가 높은 기온과 직사광선에 노출돼 맥주 향이 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이는 카스 맥주 만이 아니라 모든 맥주의 공통된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그럼에도 올해는 SNS를 통해 유독 카스 맥주에 대해 고의적으로 악의성 소문을 퍼뜨린 정황이 발견되고 있어 사법 당국에 수사를 의뢰하는 과정 중에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홈술족을 위해 프라이팬 하나로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는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 2종을 출시했다. 지난해 출시한 ‘IFF 한판 닭불고기 간장맛, 고추장맛’에 이어 프라이팬에 쏙 들어가는 크기의 한판 시리즈를새롭게 선보인 것. 두 제품 모두 하림의 고품질 닭고기를 영하 35℃ 이하에서 40분간 개별 급속 동결하는 IFF(Individual Fresh Frozen) 기법으로 신선함을 살리되 닭 특수부위 특유의 냄새가 나지않게 했다. ‘IFF 한판 불닭발볶음 고추장맛’은 국내산 고춧가루와고추장을 넣은 특제 소스로 만들어 칼칼하고 강렬한 매운맛이 특징이다. 기호에 따라 양파, 대파 등 약간의 야채를 곁들이면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고, 주먹밥, 계란찜, 치즈 등과도 잘 어울린다. ‘IFF 한판 닭똥집볶음 소금구이’는 닭근위를 마늘과 참기름에볶아 고소한 풍미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자칫 물컹하거나 질길 수 있는 닭근위를 얇게 썬 다음 기름에볶아 쫄깃한 식감을 살렸다. 술 안주는 물론이고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손색없다. 조리 방법도 간편하다. 프라이팬에 적당량의 식용유를 두르고 냉동 상태의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