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커피 산업 트랜드 제시' 2024 서울 커피엑스포 '성료'

국내외 250개사 참가, 4만여명 방문 '지속 가능한 커피 산업 방향' 모색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지난 21일 개최해 24일까지 총 4일간 진행됐던 상반기 최대 규모 커피 전문 전시회 ‘2024 서울커피엑스포(Coffee Expo Seoul 2024)’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서울 삼성동 코엑스 A, B홀에서 약 250개사 800부스 규모로 진행된 이번 전시회는 개막 첫날부터 입장하기 위한 참관객의 긴 줄이 이어졌다. 이번 행사는 나흘간 무려 4만 6000여명이 방문했다. 

 

‘Coffee for Better Tomorrow’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참관객들에게 커피 산업과 관련된 신제품 및 최신 트렌드를 공유하고 커피 산업의 상생과 발전을 위해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크 장을 마련하면서 지속 가능한 형태의 커피 산업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한 뜻깊은 행사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 주빈국으로 초청된 르완다는 자국의 각종 커피 관련 제품들을 전시하였으며 현지 관계자들이 전통 의상을 입고 커핑(Cupping) 세션과 세미나를 진행해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또한 새롭게 카페 형태로 조성된 신제품 특별관 블렌디드 라운지(Blended Lounge: The Next)에서는 주목받는 다양한 신제품을 전시했다. 

 

글로벌 정수 필터 브랜드 브리타(BRITA) 주관의 로스터즈 클럽(Roasters club)은 ‘먼스커피’, ‘기미사’, ‘디폴트밸류’, ‘에디션덴마크’ 등 전국에서 내로라하는 힙한 로스터리 30곳의 원두를 선보였고, 각 로스터리는 자사의 특색을 담은 개성 있고 풍미 가득한 원두를 전시, 시음을 진행했다. 

 

특히 올해 새롭게 선보인 특별관 베이커스 클럽(Bakers Club) 참가 업체들의 다양한 베이커리, 디저트류와 ‘바티스트 클럽(Bartist Club)에도 주류와 커피가 믹스된 개성 넘치는 메뉴에 호평이 자자했다.

아울러 커피 토크 콘서트(Coffee Talk Concert)에서는 전문가의 강의가 끝날 때마다 커피 애호가와 예비 창업자들로부터 질의응답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등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서울커피엑스포 관계자는 “커피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어느 해보다 알차게 준비한 올해 전시에 관람객들의 호평이 이어져 고무적이다”라며 “업계 성수기인 여름을 앞두고 열린 이번 전시가 참가 업체는 물론 참관객에게 큰 도움이 됐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내년 서울커피엑스포는 2025년 4월 2일부터 5일까지 코엑스 A, B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올해 참가사와 바이어 모두에게 큰 만족도를 선사한 만큼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커피업계 대표 비즈니스의 장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7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