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8 (수)

제주도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쓰리고' 먹go 마시go 즐기go! - 제주 중문 '빵공장-볼스카페'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안녕하세요. 푸드투데이 편집국입니다. 그야말로 음식의 홍수시대입니다. TV 속의 셰프는 평범한 냉장고 속 재료로 별식을 만들고 맛집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여전히 시청률 보증수표 입니다. 

또, 음식을 맛있게 먹는 장면을 그대로 방송하는 '먹방'이라 독특한 콘텐츠도 인기입니다.

하지만 100세 시대를 바라보는 요즘, 특정한 음식을 먹는 것보다 다양한 영양소의 음식을 잘 먹는 것이 몸에 이롭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음식의 무분별하게 섭취하면 인체 건강에 비상이 걸린다고 하죠. 그렇지만 인생의 낙인 고기, 탄수화물, 술을 어찌 멀리할 수 있겠어요? 어차피 끊을 수 없다면 맛있는 것을 선별해서 먹는게 좋지 않을까요?^^

푸드투데이가 창간 16주년을 맞아 그 내공을 발휘하는 코너를 만들었습니다.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먹고 마시고’라는 이름으로 독자 여러분의 '입과 혀'가 되어 다양한 맛집 정보와 새로 출시한 신상품과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제주 중문 '빵공장-볼스카페'

제주에 많은 빵집이 있지만 이 곳 만큼 강렬한 인상을 남겨준 곳은 없었습니다. 일단 이 곳은 맛도 맛이지만 인테리어가 최고 입니다. 눈으로 먼저 먹게 되는 곳이죠. 우연히 지나가는 길에 발견한 곳인데 이미 중문에서는 핫플레이스로 통하는 곳이더군요. 



감귤 농장 창고를 개조해 카페로 만든건데 천장부터 바닥까지 사장님이 직접 작업을 하셨다고 합니다. 외관은 딱 그렇습니다. 공장 같습니다. 외관만 보면 '카페 맞나?' 싶어요. 일부러 이쁘게 꾸미지 않은 그 빈티지함이 더 좋았습니다.

내부는 외관과 달리 창고같지 않은 아늑함이 있어요. 입구부터 크고 작은 화분들로 마치 숲에 와 있는 듯한 편안함을 줍니다. 창문 밖 귤 밭의 풍경은 실내와 잘 어우러져 네추럴한 느낌을 더합니다.





1층은 카페로, 2층은 팡도르, 크로아상, 볼스바게트 등 빵을 만드는 빵공장 입니다. 이 곳은 프랑스 밀가루로 매일 매일 소량씩만 빵을 만듭니다. 빵 안에 크림과 팥이 부드럽지만 느끼하지 않게 잘어우려져 있어요. 빵에 들어 있는 팥은 달지 않아 특히 좋았어요. 커피와 함께 하니 궁합이 딱 맞네요.

제주스럽게 한라봉 주스도 팔아요. 주스는 제주 어디서나 맛 볼 수 있는 맛입니다. ㅎㅎ



볼스카페는 중문에서 서귀포시쪽으로 가시다 보면 왼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대로변에서 안쪽으로 들어가야 하다 보니 쉽게 지나치실 수 있습니다. 잘 보셔야해요.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미세먼지·황사로 인한 알레르기 질환과 음식
요즘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황사, 매연가스 등으로 도시 전체가 뿌옇게 변하여 있다. 대기오염으로 인하여 가시거리도 문제이지만 폐, 호흡기에 영향을 주는 것이 문제다. 숨을 들어 마실때마다 아주 미세한 먼지, 오염물질, 매연가스, 황사들이 폐, 기관지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 안좋은 것은 알레르기 증세가 있는 사람들이다. 미세먼지, 특정물질 등으로 인하여 몸에서 과민하게 알레르기 반응을 하는 것이다. 봄이 되면 더 심해지는 경향이다. 환경이 바뀌거나 음식을 잘못 먹거나 꽃가루, 항생제 등에 의하여 두드러기, 가려움, 콧물, 기침 등의 증세가 나타나는 것이다. 아침에 자고 일어나자마자 기침과 콧물이 나와서 생활에 불편을 주기도 한다. 알레르기 증세는 왜 오는 것일까? 알레르기는 면역기능이 잘못 작동하는 것이다.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물질이나 원인이 몸 안에 들어오면 항원으로 작용을 한다. 항원이 들어오면 몸 안에서 항체가 만들어지면서 항원항체반응이 나타난다. 항원항체반응이 바로 알레르기 증세이다. 문제는 일반사람들에게는 정상으로 반응하는 원인이 알레르기환자에게는 항원으로 작용을 하여 알레르기 증세가 나타나는 것이다. 재채기를 하거나 콧물이 나오거나 피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