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제주도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쓰리고' 먹go 마시go 즐기go! - 장인의 손맛 제주 '황토기와집'

제주 감자 옹심이에 손칼국수 시원한 국물, 한라산 표고버섯이 일품인 해물파전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안녕하세요. 푸드투데이 편집국입니다. 그야말로 음식의 홍수시대입니다. TV 속의 셰프는 평범한 냉장고 속 재료로 별식을 만들고 맛집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여전히 시청률 보증수표 입니다. 


또, 음식을 맛있게 먹는 장면을 그대로 방송하는 '먹방'이라 독특한 콘텐츠도 인기입니다.

하지만 100세 시대를 바라보는 요즘, 특정한 음식을 먹는 것보다 다양한 영양소의 음식을 잘 먹는 것이 몸에 이롭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음식의 무분별하게 섭취하면 인체 건강에 비상이 걸린다고 하죠. 그렇지만 인생의 낙인 고기, 탄수화물, 술을 어찌 멀리할 수 있겠어요? 어차피 끊을 수 없다면 맛있는 것을 선별해서 먹는게 좋지 않을까요?^^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먹고 마시고’라는 이름으로 독자 여러분의 '입과 혀'가 되어 다양한 맛집 정보와 새로 출시한 신상품과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제주 중문 맛집 - 해물옹심이칼국수 전문점 '황토기와집'

제주 감자만을 사용해 만드는 옹심이와 손칼국수로 유명한 제주 중문 '황토기와집'입니다. 제주 공항에서 평화로를 지나 중문 방향으로 가다 보면 중문관광단지 도착하기 전에 위치해 있습니다. 버섯모양의 황토집이 눈에 띕니다. 동화 속 버섯마을 같기도 합니다.ㅎㅎㅎ

문을 열고 들어서자 마자 "숙성 중입니다. 만지지 마세요!" 라는 문구와 함께 사장님께서 손주 반죽을 밀고 계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밀가루를 반죽해 24시간 숙성 한다고 합니다. 주문과 동시에 바로 이 자리에서 숙성된 반죽을 칼로 썰어 내주십니다. 손수 썰어주시는데 밀가루의 두께가 국수처럼 일정해서 감탄~



대표 메뉴인 해물옹심이 칼국수와 해물파전을 주문했습니다. 기본찬으로 나온 열무김치와 배추김치를 보리밥에 슥슥 비벼 입맛을 돋구다 보면 칼국수가 나옵니다. 

조개, 미더덕, 새우 등 해산물로 시원하게 우려낸 육수에 수제 칼국수, 옹심이가 들어갑니다. 감자 옹심이는 제주도에서 나오는 감자로 분을 내서 만든다고 합니다.

손칼국수라 면발이 쫄깃쫄깃 하고 국물 역시 얼큰하고 시원합니다. 

해물파전은 일반적인 파전의 비쥬얼을 상상하시면 안됩니다. 어디서도 보지 못한 파전의 비쥬얼에 놀랐습니다. 손반죽한 도우에 표고버섯이 아낌없이 올려져 노릇노릇 부쳐져 나옵니다.



파전보다는 표고버섯 피자같은 느낌이랄까요.ㅎㅎ찢어서 먹는게 아니라 피자처럼 잘려져 있어 한 조각씩 가져다 먹으면 됩니다. 

표고버섯이 워낙 많이 들어가 있어 향이 너무 강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한 입 넣으니 괜한 걱정을 했다는 생각이...해물과 버섯향이 입안 가득 퍼져지는 것이 일품입니다. 여기에 오징어, 새우 등 해산물의 식감도 좋습니다. 한라산에서 재배하는 표고버섯을 쓴다고 합니다.

자극적이지 않고 음식 본연에 맛과 식감에 충실한 집이라고 해야 할까요. 먹고 나니 건강해진 느낌입니다.

매주 수요일은 휴무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땀으로 알아보는 사상체질
체질진단을 하나의 방법으로 진단을 하려는 생각이 많다. 그러나 실제 사상체질진단을 하여 보면 쉽지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사람의 상황에 따라서 자신을 잘 알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교육이나 경험에 의하여 바뀌는 경우도 있다. 또 사는 곳에 따라서 선호하는 습관이나 음식들이 달라질 수도 있다. 어느 하나를 가지고 판단을 하다보면 어려움에 많이 부딪히게 된다. 여러 가지 체질진단하는 방법을 가지고 가장 특징적인 것을 종합하여 판단하는 것이 체질진단을 좀 더 정확하게 하는 방법이다. 그중에 하나가 땀을 가지고 하는 진단하는 방법이 유용하다. 땀은 우리 몸의 생리적인 증세이다. 땀이 나면 기운이 빠진다고 하여 걱정을 하지만 땀이 나게 되는 원인을 알면 이해할 수 있다. 땀은 생리적으로 본다면 몸에 열이 생겼을 때에 열을 없애는 방법이다. 몸 전체적으로 열이 많아지거나 더운 날씨가 계속되면 몸의 열을 내보내기 위하여 땀이 난다. 병적인 것이 아니라 생리적인 현상이다. 물론 병적인 것도 있다. 몸이 열이 나는 것이 아니라 체력이 약하여 피부의 모공을 잡아줄 힘이 부족하여 나타나는 경우는 기(氣)가 약해서 나타나는 것이다. 옛날에 땀을 많이 흘리면 황기와 삼계탕을 먹여서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