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7 (수)

서울

푸드투데이 편집국 '쓰리고' 먹go 마시go 즐기go - 마포 평양냉면 전문점 '을밀대'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안녕하세요. 푸드투데이 편집국입니다. 그야말로 음식의 홍수시대입니다. TV 속의 셰프는 평범한 냉장고 속 재료로 별식을 만들고 맛집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은 여전히 시청률 보증수표 입니다. 

또, 음식을 맛있게 먹는 장면을 그대로 방송하는 '먹방'이라 독특한 콘텐츠도 인기입니다.

하지만 100세 시대를 바라보는 요즘, 특정한 음식을 먹는 것보다 다양한 영양소의 음식을 잘 먹는 것이 몸에 이롭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입니다. 음식의 무분별하게 섭취하면 인체 건강에 비상이 걸린다고 하죠. 그렇지만 인생의 낙인 고기, 탄수화물, 술을 어찌 멀리할 수 있겠어요? 어차피 끊을 수 없다면 맛있는 것을 선별해서 먹는게 좋지 않을까요?^^

푸드투데이가 창간 16주년을 맞아 그 내공을 발휘하는 코너를 만들었습니다. 푸드투데이 편집국의 ‘먹고 마시고’라는 이름으로 독자 여러분의 '입과 혀'가 되어 다양한 맛집 정보와 새로 출시한 신상품과 정보를 공유할 계획입니다.



평양냉면 맛집 - 40년 전통 마포 '을밀대'

봄이 오는 것을 시샘이라도 하듯 꽃샘 추위가 극성을 부린 지난 토요일. 이런날 굳히 냉면집을 갔습니다.ㅎㅎ 이 곳은 이미 유명한 곳이죠. 평양냉면으로 유명한 마포 '을밀대' 입니다. 평양냉면 5~6대 맛집으로 꼽히곤 합니다. 분점이 여러 곳 있지만 본점을 고집하게 되는 건 어쩔 수 없나봅니다. 한 여름에는 가도 못 먹을 거란 생각에 이때다 싶었습니다. 한 여름에는 줄이 어머 어머 합니다.



이날은 바람도 불고 날이 꽤 쌀쌀했어요. 12시 점심 시간에 딱 맞춰가서 인지 이런 날씨에도 줄은 서 있었습니다. 세월이 느끼지는 외관입니다. 다행히 오래 기다리지 않고 자리가 났습니다. 본관과 별관으로 나눠지는데 저는 본관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내부는 별다른거 없습니다. 동그란 하얀테이블에 동그란 하얀 의자~ 깔끔합니다. 평양냉면이 젊은 층에서는 호불호가 갈리다 보니 나이가 지긋하신 어르신들이 대부분이였습니다. 



주문한 물냉면과 녹두전을 기다리는 동안 주전자에 준비된 고기육수를 마십니다. 물 대신 주는데 구수한 맛에 자꾸 손이 갑니다. 기본 찬으로 김치, 무채, 겨자소스가 나옵니다. 김치는 적당히 잘 익고 매콤시콤하니 최고입니다. 평양냉면이 심심하다 싶은 분들은 같이 곁들이면 좋습니다. 

10분 정도 흐르니 물냉면과 녹두전이 나옵니다. 을밀대 면발은 다른 곳에 비해 통통하고 쫄깃합니다. 메밀과 고구마 전분을 7대 3 비율로 섞어 쓴다고 합니다. 면발에 고기 한점 올려서 입안 가득 넣고 씹는 그 식감이 좋습니다. 양지머리를 고아 낸 육수는 슴슴하니 진하고 깊은 맛이 납니다. 



이 집에서 냉면 만큼이나 인기 있는 것은 녹두전 입니다. 바로 직접 부쳐서 주시는데 손바닥 보다 살짝 큰 크기에 겉은 바삭하고 가장자리는 좀 더 바삭, 속은 촉촉합니다. 고기가 많이 들어있습니다. 한 입 먹어보니 테이블 마다 녹두전을 주문하는 이유를 알겠네요. 녹두전 하나만으로도 절대 빠지지 않을 맛집입니다.



처음에는 양이 꽤 많이 보여서 남기겠다 싶었는데 몇 번 후르륵 먹으니 금새 바닥이 보이네요. 을밀대만의 세월의 맛이랄까요. 그 슴슴한 국물을 먹다 보면 어느덧 느껴지는 세월의 묵직한 깊은 맛이 느껴집니다.



TIP
가게 앞에 별도의 주차장이 없습니다. 가게 오른쪽 첫번째 골목으로 가시면 왼쪽으로 한진빌딩 있습니다. 을밀대 손님은 1시간 무료 주차 가능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김수범의 건강칼럼> 노화로 생기는 골다공증 예방법
인간은 오래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한두 군데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는 것이 현실이다. 젊었을 때야 무슨 운동을 해도 두려울 것이 없다. 그러나 나이가 들면서 항상 자신의 몸을 관리하여야 한다. 한번 다치면 오래가고 또한 후유증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중의 하나가 골다공증이다. 뼈에 구멍이 많아진다는 의미인데, 이것은 단단한 뼈가 푸석푸석해진다는 의미이다. 이것도 노쇠현상의 하나다. 젊었을 때는 웬만해서 뼈가 부러지지 않지만 나이가 들면 가볍게 넘어진 것이 뼈가 부러지고 평생 일어서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또 한 환자는 젊었을 때 요추의 외상으로 급하게 허리뼈에 나사를 박아서 고정을 하였다. 젊었을 때는 큰 문제가 없었을 텐데 나이가 60이 넘어가자 요추의 나사를 박은 부분이 거의 주저앉아 버린 것이다. 다리의 저리고 아픈 증세를 고생을 하며 잘 낫지도 않고 수술도 하기 힘든 상황이 된 것이다. 어르신들은 보통 한번 다치면 약 6개월 이상 고생을 하게 된다. 바로 골다공증으로 인하여 뼈가 부러지는 골절상이다. 젊은이는 넘어져도 뼈는 부러지지 않고 인대의 손상정도로 끝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중년기가 넘어가면 가볍게 넘어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