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 "건강기능식품 안전성 기관마다 상충...충분한 협의 후 발표해야"

URL복사

"국민 신뢰회복 관계부처 상호협렵이 대안" 정부 역할 강조


김춘진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가짜 백수오 사태로 인한 건강기능식품의 신뢰회복과 경쟁력에 있어 정부의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23일 국회에서 열린 '건강기능식품 신뢰도 회복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푸드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과 건전성에 대해 발표하는 기관이 많이 상충된다. 소비자원, 경찰청, 식품의약품안전처 많은 부분이 산재 돼 국민들은 혼란스럽다"며 "앞으로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에 대해 발표할 때는 관련기관과 충분한 협의를 거친 후 발표해 국민들의 혼란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는 상호 협력을 통해 관계부처가 함께 논의하고 대안을 제시함으로써 국가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건강기능식품의 신뢰회복은 국가와 국민 모두가 함께할 때 가능하며 경쟁력 또한 강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바로 이것이 농민이 사는 길이고 국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이라며 "건강기능식품의 신뢰도 회복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했다.


정부의 근본적인 역할에 대해 김 의원은 "정부는 국민의 건강권, 건강기능식품의 안전성과 건전성 확보를 위해서 부단히 준비하고 노력해야 한다"며 "미리미리 준비하고 꾸준한 연구를 통한 정부의 대책과 함께 국회에서는 법과 제도 정비를 위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여야 간사인 새누리당 이명수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김성주 의원이 공동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서는 건강기능식품의 개별인정형 원료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심사과정에서 근거 자료의 객관성을 높이고 광고 심의를 강화하자는 주장 등 활발한 토의가 진행됐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