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백수오 재배농민 "좋다고 재배하라더니"...정부차원 피해대책 호소

URL복사

"판로 막혔으니 전량 손해, 생계 막막하다"


"가짜 백수오 파동으로 농가들의 판로가 막힐까 걱정입니다." "처음에는 좋다고 해서 재배하라 해놓고 지금에서는 가짜라고 해 농민들은 막대한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살려줘야 살지 농민들이 살수가 없습니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짜 백수오' 사태로 백수오 재배 농가들의 시름이 곪을 대로 곪아가고 있다. 이번 논란으로 판로가 막히면서 살길 마저 막막해진 상황이다.




전국 백수오 생산량 60%를 점유하고 있는 충북 제천지역의 백수오 농가들은 '가짜 백수오' 파문으로 판로가 막히자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충북 제천시 유덕종 영동약초영농조합 대표는 지난 6일 푸드투데이와 만나 "계약농가가 35만평, 톤수로는 800~1000톤 정도 올해 계약재배 물량이 돼 있는데 이번 가짜 백수오 파동으로 농가들이 판로가 막힐까 걱정이다"며 "현재 아무런 피해 대책이 없다. 모든 농가가 정상적으로 납품할 수 있도록 대책이 마련되는 것이 백수오 농사를 짓는 전 농민들의 바램이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유 대표는 "이번 백수오 파동으로 농민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정부가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제천시 영동약초영농조합은 내츄럴엔도텍과 85개 농가, 35만평에 백수오 계약재배가 된 상태다. 이는 연간 800톤이상의 규모로 금액으로 따지면 40억가량이다. 그러나 이번 '가짜 백수오' 논란으로 계약은 불투명한 상태다.




백수오 재배 농가들의 억울함을 호소하는 목소리는 여기 저기서 터져 나왔다.


충북 단양의 한 백수오 재배 농민은 "작년부터 백수오 농사를 짓고 있는데 올해 만평 정도 종사, 씨앗 등 모든 준비를 다 해놓은 상태에서 가짜 백수오 파동으로 엄청난 피해를 보고 있다"며 "지금까지는 회사에서 전량 계약해서 납품처가 있었는데 이 회사가 부도상태가 되면 납품할 곳이 없다. 이 막대한 피해를 정부에서 조속히 조치해 달라"고 말했다.


이 농민은 또 "갑작스럽게 소비자원에서 백수오 90% 가짜라고 공표해 농민들은 살길이 없다. 식약처에서도 처음에는 진짜 백수오라고 하다가 또 가짜라고 발표 했는데 우리 농민들은 억울하다"면서 "식약처 등 정부에서 현장조사 한번 안나오고 아무런 연락도 없고 농민들에 대한 피해 대책을 세워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에 호소했다.


이어 "현재로 판로가 안정이 안되고 납품할 때가 없으니 전량 손해라고 봐야 한다"며 "소량으로 납품하기도 어렵다. 큰 대기업에서 수매를 하지  않으면 백수오를 납품 할 때가 없다"고 덧붙였다.


제천시의 한 백수오 재배 농민은 "가짜 백수오 논란으로 백수오 농사를 지어 가을에 수확해도 판로가 불확실해 생계가 막막하다"며 "회사에 납품할 길을 만들어 주던지, 정부 전량 수매를 하던지 농민들을 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제천시의 또 다른 백수오 재배 농민은 "백수오 농사가 낫다고 해 잘 살아 보려고 백수오 토종만 재배해 왔는데 어디서 어떻게 섞어 들어가서 이런 사태가 벌어진건지 모르겠다"며 "정부의 조사를 통해 농민이 살도록 만들어 주길 바란다"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