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춘진 위원장, "'가짜 백수오' 사태 식약처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해"

URL복사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은 최근 '가짜 백수오' 논란에 대해 "이번 논란의 책임은 단순히 한 기업에게만 국한되지 않는다"며 "식품위해성 논란이 있을 때마다 “보다 체계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며 사후처리에 급급했던 식품의약품안전처 역시 그 책임으로부터 결코 자유로울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6일 오전 10시 김춘진 보건복지위원장은 국회에서 진행된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로부터 '가짜 백수오' 사태에 대한 현안보고 모두 발언을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본연의 역할을 수행해내지 못하고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이상 존폐의 위기에 놓일 수밖에 없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각심을 지니고 위기를 곧 기회로 여겨, 이번 사건을 최초의 단계에서부터 철저히 재검증함으로써 식품안전 전담기구로서의 역할 중 무엇이 부족했는지 면밀히 살펴보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춘진 의원장은 "박근혜 정부는 출범 이전부터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반영해 불량식품을 ‘4대악’ 중 하나로 규정하고 강력한 척결의지를 내비췄으며 출범 이후에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식품의약품안전청을 법률 제․개정 권한을 가진 국무총리실 산하의 독립된 ‘처’로 격상시켰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품․의약품 안전관리체계의 구축 및 운영을 전담하는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해왔으나, 이번 논란을 통해 국민들은 과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높아진 기관의 위상에 걸맞은 전문성을 갖추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안전을 넘어 안심을 확보하겠다”던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부실한 행정 처리는 국민의 불안을 잠재우지도, 관련업계의 경제적 손실을 막지도 못했다"며 "향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직무분석을 통한 조직개편, 인적자원의 재교육, 예산의 재분배 등, 내부로부터의 개혁에 관한 계획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백수오 논란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해외사례의 분석과 다각화된 대안이 담긴 보고서를 준비해 국정감사 전까지 상임위에 제출 및 보고하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