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30 (일)

종합

[신년사]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 "정부 계란안전 대책 원점서 전면 재검토를"

이홍재 대한양계협회장은 30일 새해 신년사를 통해 "2018년도를 돌아보면 그 어느 해보다 어려움이 많았던 한 해가 아니었나 생각된다"며 "전 양계업계가 생산과잉 및 가격하락으로 불황을 겪는 고통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지난해 12월 13일 전국에서 모인 채란인들은 정부의 계란안전대책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원점에서 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식약처 상대로 집회를 하고 장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면서 "산란일자 난각 표기와 식용란선별포장업이 당장 금년에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식약처는 현실을 외면한 채 농가들이 요구를 묵살하고 기존의 방침을 고수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산란일자를 난각에 표기하는 것은 심각한 유통과정의 혼란이 초래되고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대안으로 포장지에 산란일 기준의 유통기한을 표기해 달라는 것"이라며 "식용란선별포장업은 전국에 GP센터의 설치 비율이 낮고 콜드체인시스템 등 인프라가 구축이 돼있지 않기 때문에 최소 3년간 유예하고 광역 GP센터가 설치된 후에 시행하는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농가들이 원하는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끝까지 싸워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년사 전문>

정부 계란안전 대책 원점에서 전면 재검토를

대망의 2019년 황금돼지해인 기해년(己亥年)이 밝았습니다. 

2018년도를 돌아보면 그 어느 해보다 어려움이 많았던 한 해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전 양계업계가 생산과잉 및 가격하락으로 불황을 겪는 고통을 경험했습니다. 

채란업계는 2017년 발생한 잔류허용기준(MRL) 여파가 2018년까지 지속되면서 계란 안전성 논란이 계속되었고, 계란 난각표기(농장번호, 사육방식)가 시행이되고 가금산물 이력추적제가 시범적으로 실시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육계산업은 계열사들의 무책임한 과잉생산과 일부 계열사들의 불공정 거래 행위, 자조금 수납 거부 운동 등 어려움으로 전철되었던 한해였다고 봅니다. 

지난해 12월 13일 전국에서 모인 채란인들은 정부의 계란안전대책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원점에서 검토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식약처 상대로 집회를 하고 장기 천막농성에 돌입했습니다. 산란일자 난각 표기와 식용란선별포장업이 당장 금년에 시행을 앞두고 있지만 식약처는 현실을 외면한 채 농가들이 요구를 묵살하고 기존의 방침을 고수해오고 있습니다. 

산란일자를 난각에 표기하는 것은 심각한 유통과정의 혼란이 초래되고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대안으로 포장지에 산란일 기준의 유통기한을 표기해 달라는 것입니다. 

또한 식용란선별포장업은 전국에 GP센터의 설치 비율이 낮고, 콜드체인시스템 등 인프라가 구축이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최소 3년간 유예하고 광역 GP센터가 설치된 후에 시행하는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농가들이 원하는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끝까지 싸워나갈 계획입니다.

새해를 맞이하여 푸드투데이 임직원 및 독자여러분의 가내에 행운이 가득하시길 기원드리며, 항상 신경써주시지만 푸드투데이도 양계산업의 당면현안을 함께 고민하고 풀어가는데 힘을 실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