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유덕종 영동약초영농조합, 백수오 판로 보장 '안도의 한숨'

URL복사

검찰 내츄럴엔도텍 백수오 무혐의 발표 '지옥서 천당'



지난 4월 한국소비자원의 '가짜 백수오 논란'으로 깊은 시름에 빠져 있었던 충북 제천시 두학동에 위치한 유덕종 영동약초영농조합 대표와 농가들이 검찰의 내츄럴엔도텍 무혐의 처분에 희망의 미소를 짓고 있다.

수년동안 제천에서 백수오를 재배해온 유덕종씨는 이번 백수오 사태로 검찰조사까지 받으며 백수오 재배를 포기할 지경이었고, 언론의 무차별적인 추측보도로 인해 온가족이 힘든시기를 보냈으며 백수오 밭에는 잡초들이 무성하게 자라났다.

27일 유 대표는 김진수 푸드투데이 논설실장를 만난 자리에서  "이제서야 두 발을 뻗고 잠을 잘 수 있겠다"며 "제조사인 내츄럴엔도텍의 조속한 정상화만이 토종 백수오 재배 농가를 살리는 길이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