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푸드TV] 푸드투데이, 3월1일 '창간 19주년' 맞아

URL복사

식품산업대변지 100년 정론지로...

 

 

푸드투데이 논설실장 김진수입니다. 푸드투데이가 2002년 3월 1일에 창간한지 벌써 19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을 앞두고 온 나라가 월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준비가 한창일 때 푸드투데이는 국민의 밥상을 지키겠다는 일념으로 식품산업의 대변인으로서 식품안전과 식품산업의 육성이라는 비전을 선포하며 세상에 첫걸음을 내딛게 되었습니다. 


지난날을 회고해 보면 국회와 행정부의 식품정책을 모니터링하고 식품현장의 실상을 알림은 물론 정책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국민들에게는 필요한 식품정보를 전달하는데 열과 성을 다했습니다. 특히, 국정수행의 중심에 선 국회의원들의 의정활동에 귀 기울이며 매년 국정감사기간 중 실적이 우수한 의원들을 선정 발표하여 국회의 활발한 의정활동을 도우는 데 기여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뜻하지 않은 코로나19 재난사태로 인해 온 나라가 코로나 악몽 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코로나사태가 가져온 재난은 우리의 일상생활에 심각한 고통을 주었고 앞으로도 그 끝은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외식업계는 영업시간과 공간을 제한받는 등 여러 업종 중에서도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습니다. 그리고 식품산업을 비롯한 모든 산업이 생존에 위협을 받을 뿐 아니라 개인과 가정 그리고 지역과 국가사회에도 위기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푸드투데이는 코로나사태가 지속되는 올 한 해 동안에도 식품안전과 식품산업 육성이라는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임직원이 혼연일체가 되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나아가 독자 여러분들의 여망에 부응하고 올해에도 보다 진취적으로 푸드투데이가 발전할 수 있도록 뉴스, 칼럼, 유튜브, 포토 등을 새롭게 편성하고 내용을 충실하게 준비하겠습니다. 앞으로 푸드투데이는 뚜벅뚜벅 100년 정론지로 걸어가겠습니다. 
  

끝으로 푸드투데이 창간 19주년을 맞아 축하해 주신 각계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관련기사

1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