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식품

2015년 2조원 이끈 라면시장 트렌드는 ‘짜장·짬뽕’

굵은 면발과 불맛 강조한 중화풍 제품으로 소비자 입맛 사로잡아


프리미엄 짜장라면과 짬뽕라면이 라면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지난해 무너졌던 매출을 2조원대도 회복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농심에 따르면 올해 라면시장 매출은 전년대비 1.6% 증가한 216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2013년 처음으로 2조원대에 진입했던 시장규모는 지난해 간편식 등에 밀려 1조원대로 주춤했다가 올해 재입성에 성공했다.

 

올해 라면시장의 성장동력은 굵은 면발과 불맛의 중화풍 라면이었다. 특히, 짜왕, 팔도짜장면, 농심 맛짬뽕, 진짬뽕 등 굵은 면발과 풍성한 건더기, 색다른 불맛 등으로 차별화된 신제품이 큰 인기를 끌었다.

 

농심 짜왕은 출시 직후,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관심과 입소문으로 4월 출시 이후 한달 만에 매출 2위를 기록했으며 7개월간 브랜드 누적매출은 900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농심 짜왕에서 시작된 중화풍 라면의 인기는 짬뽕라면으로 이어지고 있다. 농심 관계자는 농심 맛짬뽕은 출시 한달 만에 1천만봉이 판매될 정도로 인기라며, “각 사에서 출시한 짬뽕라면간 대결이 연말 라면시장을 달구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라면시장 5위권 제품은 농심이 모두 차지했다. 지난 4월 출시된 짜왕이 입소문을 타며 5위권 내에 진입한 것이 특징이다. 짜왕은 출시 한 달 만에 매출 2위에 올랐으며 7개월간 누적매출 9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짜왕 외 신라면, 안성탕면, 짜파게티, 너구리 등이 라면 시장 5위권 내 자리를 지켰다.

 

한편 짬뽕라면의 인기가 높아 라면시장 지각변동도 예상되고 있다. 오뚜기의 진짬뽕은 출시 두 달 만에 2000만개가 팔렸으며 농심의 맛짬뽕도 출시 한 달에 1000만개를 팔았다.

 

짜왕의 폭발적인 인기로 올해 하반기 업체들의 때아닌 짜장라면 전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현재 농심 '짜왕'과 함께 오뚜기 '진짜장', 팔도 '팔도짜장면', 삼양 '갓짜장' 등이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이 가운데 짜왕이 절대적인 영향력을 보이고 있다.

 

연말에 접어들면서 짜장라면 열풍은 짬뽕라면으로 번졌다. 지난 10월 오뚜기 진짬뽕 출시를 시작으로 농심 맛짬뽕, 팔도 불짬뽕, 삼양 갓짬뽕이 라면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오뚜기의 진짬뽕은 출시 2달 만에 2000만봉이 판매됐고, 농심 맛짬뽕도 특유의 불맛과 얼큰한 국물로 출시 1달 만에 1000만봉이 판매됐다.

 

농심 관계자는 "농심 맛짬뽕은 출시 한달 만에 1천만봉이 판매될 정도로 인기"라며, "각 사에서 출시한 짬뽕라면간 대결이 연말 라면시장을 달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중화풍 라면의 공통분모는 '굵은 면발'이다.

 

굵은 면발 트렌드는 농심이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야심차게 준비한 것으로 짜왕을 비롯해 최근 라면업체가 출시한 신제품 대부분에 적용되면서 단숨에 시장 중심에 서게 됐다. 스프 경쟁에서 면발 시대를 선언한 농심의 선택이 시장과 소비자의 니즈와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농심은 2016년에도 새로운 면을 중심으로한 신제품 개발과 히트가 초반 성적의 열쇠라고 전망했다.

 

이를 위해 2016년 건면(乾麵)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굵은 면 트렌드의 성공적인 안착은 새로운 식감에 대한 수요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건면이 가지는 찰지고 쫄깃한 식감은 유탕면보다 낫다는 게 일반적인 평가. 농심 만이 가지고 있는 건면 제조시설인 녹산공장을 적극 활용한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14

2015(1~11)

순위

제품명

순위

제품명

1

신라면_봉지_농심

1

신라면_봉지_농심

2

짜파게티_봉지_농심

2

안성탕면_봉지_농심

3

안성탕면_봉지_농심

3

짜파게티_봉지_농심

4

너구리(얼큰)_봉지_농심

4

짜왕_봉지_농심

5

삼양라면_봉지_삼양

5

너구리(얼큰)_봉지_농심

6

육개장사발면_용기_농심

6

삼양라면_봉지_삼양

7

진라면매운맛_봉지_오뚜기

7

진라면매운맛_봉지_오뚜기

8

신라면컵_용기_농심

8

육개장사발면_용기_농심

9

불닭볶음면_봉지_삼양

9

신라면컵_용기_농심

10

팔도비빔면_봉지_팔도

10

팔도비빔면_봉지_팔도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김진수 칼럼> 코로나19와 데카메론
시골을 배경으로 놀고 있는 손자의 동영상이 카카오 톡에 떴다. 거기가 어디냐고 물으니까 사돈이 사는 장호원 산골짜기 집이라고 한다. 수원에 있는 손자를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며느리가 친정으로 데려갔다고 한다. 갑자기 어릴 적 어머니와 할아버지 생각이 떠올랐다. 6.25 전쟁 시 우리 고향까지 점령한 북한군은 마을에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모두가 평등하게 잘 사는 세상을 만든다며 남한 사회를 북한체제로 바꾸고 있을 때였다. 당시 아버지는 경찰이고 삼촌은 군대에 갔다는 이유로 할아버지는 총살당할 날짜를 기다리고 있었다. 나는 갓 태어나 가계를 이을 유일한 핏줄로 할아버지는 나와 어머니를 깊은 산 속으로 피신시켰다. 당시 죽음을 앞 둔 할아버지나 스무 살 남짓한 어머니의 전쟁에 대한 심경은 어땠을까? 아들내외가 코로나로부터 자식을 지키기 위한 마음 씀씀이가 너무 고마웠다. 전쟁이든 질병이든 인간은 생명을 위협당하면 살기 위해서 자구책을 구하기 마련이다. 인간은 살아가면서 가끔 위기에 부닥치는데 위기를 모면하기도 하고 아니면 많은 피해를 입게 된다. 불행하게도 전쟁과 질병 등의 재난은 생사가 달린 문제인데도 개인으로서는 벗어날 별 뾰족한 수단이 없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