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롯데푸드, 네슬레만 좋은 일 시키네

본사에 400억 로열티 지급하고 현금은 3억원 남아...커피믹스 시장도 ‘악전고투’


롯데푸드와 네슬레가 합작한 롯데네슬레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금성자산도 3억 원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AC닐슨코리아에 따르면 5월까지 롯데네슬레의 평균 시장점유율은 5.04%2013년과 2014년 시장 점유율보다 각각 1.4%포인트, 0.8% 포인트 오른 데 그쳤다.

 

시장 1위인 동서식품의 커피믹스 시장 시장점유율은 2013년과 2014년 각각 81%대에서 2015584.6%로 오히려 상승했다.

 

반면 2위업체인 남양유업의 시장 점유율은 2013년과 2014년 각각 12.5%, 12.0%에서 20155월에는 9.2%로 하락했다.

 

, 대규모 유상증자에도 불구 기말 남은 현금성자산이 3억 원에 불과해 논란이 되고 있다. 네슬레 본사에 400억 원규모의 로열티 30년 치를 선급한 이유에서다.

 

이 때문에 매년 대규모 적자를 기록하며 현금 확보가 안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유동성 문제가 불거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특히 보통 150%이상이 돼야 안정세로 보는 유동비율은 지난해 말 기준 61.1%로 전년말 108%에 비해 47.5%포인트나 하락했다.

 

업계 관계자는 동서가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는 현재 시장구도를 깨기는 쉽지 않아 것이라면서 롯데네슬레는 사면초가에 놓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의 종합식품계열사인 롯데푸드는 20141월 말 세계 최대 식품기업인 네슬레와 지분 50%씩을 투자해 롯데네슬레코리아를 설립했다.

 

롯데푸드는 합작사 설립을 위해 총 500억원을 출자했으며 300억원은 자체 보유 현금으로, 나머지 200억원은 회사채를 발행해 자금을 충당했으며 두 회사는 기업결합신고 등 제반 법적 승인 절차를 마무리하고 같은 해 5월 롯데네슬레코리아 출범식을 가진 바 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정관장은 여름철 온가족의 면역력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한정판을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은 국내산 6년근 홍삼농축액에 정제수만 넣어 휴대와 섭취가 간편하도록 만든 제품으로 10㎖, 40포로 구성돼 다양한 구매 혜택을 제공한다. 정관장은 코로나 위기 상황속에서 심신이 지쳐가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베스트셀러 제품인 ‘홍삼정 에브리타임’의 가격 부담을 줄이고 면역력을 챙길 수 있는 응원을 담아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홍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공식적으로 면역기능을 인정받은 대표 건강기능식품이다.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면역력을 지키려는 고객을 중심으로 꾸준히 인기 있는 상황에서 자가섭취 뿐만 아니라 건강을 선물하는 트렌드로 각광받고 있다. ‘홍삼정 에브리타임 힘내라 에디션’ 패키지는 나에게 주어진 ‘일상’과 ‘계절’을 표현하는 일러스트 작가 ‘오하이오’와 협업하여 온 가족이 홍삼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지키고 평범하고 행복한 일상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KGC인삼공사는 “코로나19로 면역력의 중요성이 커지면서 홍삼, 특히 에브리타임에 대한 수요가 증가되고 있다”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