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푸드테크 발전 방향 모색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전북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국가식품클러스터가 주도하는 한국 푸드테크산업 발전방안의 밑그림을 그린다.

 

시는 14일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에서 정헌율 시장, 장경호 시의원(의원연구단체 ‘익산시 식품산업 연구회장),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진흥원, 푸드테크 전문가 등 참석한 가운데 시 푸드테크 기반 식품산업 발전방안 연구 용역’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용역은 농림축산식품부의 푸드테크 산업 발전방안 수립과 푸드테크 10대 핵심기술 분야 선정 등 식품산업에 대한 정부 정책에 빠르게 대응해 푸드테크 선도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다지기 위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착수보고회에서는 푸드테크 산업 동향, 국가식품클러스터와 푸드테크 연계 방안, 푸드테크 분야 연구개발의 중요성, 식품산업의 동향 및 발전방안 등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전세계 푸드테크 시장은 연평균 약 38%의 성장세가 전망되고 있다”라며 “매년 고성장하고 있는 푸드테크 시장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서는 첨단기술의 적용과 연구개발의 강화가 선결 과제”라고 했다.

 

한편 푸드테크(Food-Tech)는 식품(Food)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식품의 생산, 유통, 소비 전 과정에 정보기술(IT), 바이오기술(BT), 인공지능(AI), 로봇 등 첨단기술을 적용하여 식품 분야에서 기존과 다른 방법으로 제품을 생산·유통하고 마케팅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을 추구하는 기술과 신산업을 의미한다.

관련기사

2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