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5 (금)

식품

매일유업.동서식품.롯데칠성, RTD시장서 양보없는 3파전

지난해 1조2860억원으로 30% 넘게 커지고 올해도 성장세 이어져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 직장인 김모(31ㆍ여)씨는 커피전문점보다 편의점에서 파는 액상커피를 주로 구입해서 마신다. 점심시간에 커피전문점은 복잡하고 줄도 길지만 컵과 캔, 페트 등에 담긴 커피음료는 종류가 다양하고 간편하다는 것이 그녀의 설명이다. 김씨는 RTD제품에 대해 "커피전문점에서 파는 음료와 비교했을 때 맛과 품질이 결코 뒤쳐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액상커피를 뜻하는 RTD(Ready to drink)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 RTD는 출시 초기에 컵과 캔에 담긴 제품이 대부분이었지만 요즘에는 가성비를 살린 페트병에 담긴 제품들도 출시되고 있다.


RTD중에서 컵커피 시장 점유율 1위는 매일유업(김선희 대표)의 '바리스타 룰스'다. 이 제품은 4477억원에 달하는 국내 컵커피 시장에서 50%에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대용량 트렌드가 불면서 컵 용량을 250㎖에서 325㎖로 늘린 신제품 4종을 출시하며 라인업을 늘렸다. 2007년 출시된 이 제품은 전 세계 생산량의 1%에 불과한 고산지 프리미엄 원두만을 맞춤 로스팅해 만든 것이 특징이다.


믹스커피 시장의 강자 동서식품(이광복 사장)도 '맥심 티오피(T.O.P)'에 공을 들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맥심 티오피는 지난해 매출 1470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는 매출 1000억원을 돌파했다. 2008년 출시된 이 제품은 케냐, 브라질 등 해발 1000m 이상의 고지에서 재배한 100% 최고급 아라비카 원두를 사용했다.


동서식품은 고급 커피숍의 정통 에스프레소 커피를 선호하는 젊은 층의 소비자가 많아짐에 따라, 에스프레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보존하는 정통 에스프레소 커피 음료를 표방하며 티오피를 개발했다.


사측은 올해 티오피 매출이 2000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서식품은 티오피의 성공 비결로 페트와 컵, 캔 등 다양한 용기에 담아 꾸준히 신제품을 출시하고 커피 원액을 공급하는 종합 커피음료 업체라는 브랜드 강점을 살린 점을 꼽았다.


롯데칠성음료(이영구 대표)도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에 주력하고 있다. 이 제품은 소비자의 커피 음용량이 증가하고 가용비(가격대비 용량) 높은 제품을 선호하는 실속형 소비 트렌드에 맞춰 출시됐다.


제품은 500ml의 넉넉한 용량에 기존 자사의 콜드브루 제품 대비 커피 고형분 함량을 높인 풍부한 맛과 향을 앞세워 출시 3개월만에 300만개가 판매된 바 있다.


회사는 지난 4월말 출시한 '블랙'에 이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라떼 제품을 추가로 선보였다. 칸타타 콘트라베이스 콜드브루 라떼는 찬물 또는 상온의 물로 천천히 커피를 추출하는 콜드브루 방식으로 제조됐으며 우유가 함유돼 부드럽고 깊은 풍미를 느낄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존 칸타타 라떼 제품 대비 당 함량이 적어 풍부한 용량에도 질리지 않는다.


롯데칠성은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해 tvN 드라마'미스터 션샤인'의 주연 배우인 이병헌을 모델로 '더 커진 칸타타로 길게 즐겨라'라는 콘셉트의 광고도 선보이며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다.


업계관계자는 "국내 RTD 커피 시장 규모는 2014년 9700억원에서 지난해 1조2860억원으로 30% 넘게 커진 데 이어 올해도 성장세를 이어가는 상황"이라면서 "가격 대비 성능을 중요시하는 소비 행태가 RTD 커피 수요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동서식품  매일유업  롯데칠성음료


배너
<김수범 건강칼럼> 갱년기의 한방치료법...사상체질적으로 조절하기
이번 여름은 열대야로 고생을 많이 한 한해였다. 이제 선선한 바람이 불면서 날씨가 시원해졌지만 많은 사람들은 아직도 더워하고 있다. 왜 그럴까? 아직도 몸 안에는 열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온 몸이 더위에 열을 받았다가 날씨가 서늘해지면서 피부의 온도는 떨어지지만 내부의 열은 아직 없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에 더 열 받는 사람들이 있다. 지난 무더운 여름에는 갑자기 열이 오르고 얼굴이 붉어지고 머리 아프고 잠이 안 오고 불안하고 답답해서 안절부절 못하는 중년 여성과 남성들이 많았다. 갱년기 증세 때문이다. 여성들은 40대 후반이 되면서 생리가 없어지면서 정신적 육체적인 변화가 생기기 때문이다. 갱년기란 무엇인가? 갱년기는 장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과정으로 난소의 기능이 떨어지며 여성호르몬이 적어지고 생리가 멈추는 시기다. 40대 중후반에 주로 많이 생긴다. 한의학에서는 7x2=14세에 신장의 정력이 왕성해져 생리를 시작하고 7x7=49세에 신장이 기능이 약해져 생리가 멈춘다고 했다. 갱년기에는 어떤 증세가 나타날까? 가장 대표적인 증세는 갑자기 화와 열이 오르면서 얼굴이 붉어지고, 가슴이 답답하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얼굴과 머리에 땀이 나

배너
배너
배너


script src="//ad.tjtune.com/cgi-bin/PelicanC.dll?impr?pageid=0A00&out=script" charset="euc-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