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내츄럴엔도텍 VS 소비자원 '가짜 백수오' 공방 "입고날짜 차이"

URL복사

남인순 의원 검사법 지적에 김승희 식약처장 "동일원료인지 파악 중"


최근 한국소비자보원과 내츄럴엔도텍의 '가짜 백수오' 실험결과 논란에 대해 김승희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입고 날짜 차이라고 밝혔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새정치민주연합 남인순 의원은 식약처의 건강기능식품 원재료 관리감독 허술을 지적하고 가짜 백수오 유통 대책에 대해 질의했다.


남인순 의원은 "백수오는 특히 갱년기장애 개선, 탈모 예방 등의 효과가 있다고 알려지면서 중장년층 여성과 남성들을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의 피해가 무척 클 것으로 판단된다"며 "한국소비자원의 발표와 내츄럴엔도텍의 반박으로 국민들은 혼란스러우며 식약처가 나서 원재료 진위여부와 이엽우피소 불법 사용여부를 정확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승희 처장은 "이엽우피소는 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원료로 사용할 수 없다. 소비자의 안전을 위해 해당 제품의 유통․판매를 중지시켰으며 회수 및 폐기를 추진하고 있다"며 "해당업체와 소비자보호원의 입장이 차이나는 것은 입고 날짜 차이로 알고 있다. 현장 회수 점검으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원료 입고 날짜가 다르다는 것은 두 검사법에 사용된 원료가 다른 원료일 수 있다는 얘기다. 다른 원료일 경우 식약처와 소비자보호원의 검사 결과가 다르게 나올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식약처는 동일 원료인지 파악 중이다.


백수오 원료를 공급해온 내츄럴엔도텍은 "지난 2월 식약처의 유전자검사에서는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신뢰성 있는 제3기관의 공개적인 공동조사를 요청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은 “백수오 생약 샘풀을 수거한 후 수 차례 자체검사와 외부기관 의뢰, 심지어 염기서열 분석에서도 이엽우피소가 검출되는 등 동일한 검사결과를 얻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남인순 의원은 검사법 논란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에서는 식약처가 고시한 대한약전 PCR 검사법보다 농림기술평가원(IPET)의 검사법이 더 정확하다고 말하고 있다. 검사법에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처장은 "검사법을 점검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롯데제과,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시판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빅 사이즈 수제 타입 쿠키 ‘몬스터칙촉’의 신제품 ‘쿠키앤크림’을 선보였다.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은 2년 4개월 만에 선보인 ‘몬스터칙촉’의 신제품으로, 카카오 쿠키 베이스에 바삭한 화이트초코칩과 화이트크림치즈 덩어리가 박혀 있고, 바닥은 화이트 초콜릿으로 덮여있다. ‘몬스터칙촉’은 ‘쇼콜라’에 이어 ‘쿠키앤크림’을 출시함으로써 맛을 다양화하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롯데제과는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의 본격 출시에 앞서 지난 12월 초 45만 개를 테스트 판매한 바 있다. 테스트 기간으로 한 달 이상을 예상했으나 1주일 만에 조기 완판되는 등 담당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일부 영업소의 빠른 생산 요청을 받아들여 계획보다 조금 서둘러 ‘몬스터칙촉 쿠키앤크림’ 출시를 결정했다. 또한 기존 슈퍼마켓과 일부 편의점에만 제한적으로 판매되었던 것을 대형 마트 등 전 채널로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몬스터칙촉’은 초콜릿이 덩어리째 박혀있는 ‘칙촉’ 고유의 모양은 유지하면서도 크기를 2배 이상 키우고 초콜릿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2018년 당시 출시 3개월 만에 5백만 개를 판매하는 등 큰 인기를 얻었다. 롯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