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식약처, '가짜 백수오' 논란 내츄럴엔도텍 현장조사

URL복사

백수오 제품 제조 300개 업체 이엽우피소 불법 사용 전수 점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승희)가 '가짜 백수오' 논란에 휩싸인 내츄럴엔도텍 조사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 유통 중인 백수오를 원료로 제조된 식품등에 대해 이엽우피소 불법 사용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제조업체에 대한 지도‧점검 및 수거‧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 20일 백수오를 원료로 제품을 제조하는 전국 256개 식품제조‧가공업체와 44개 건강기능식품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이엽우피소 불법 사용 여부에 대한 전수 점검을 실시 중에 있다.
 

또한 한국소비자원의 검사결과, 이엽우피소가 검출된 제품에 대해 잠정유통판매 중단 조치하고 해당 제품들을 수거‧검사해 이엽우피소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된 제품에 대하여는 행정처분 및 해당제품에 대한 회수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건강기능식품제조업체들에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을 원료로 공급한 내츄럴엔도텍에 대해서도 현장조사를 실시해 백수오(원물) 보관 및 관리실태를 점검하고 수거‧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앞으로 백수오 제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시중 유통 제품에 대한 상시 수거‧검사 및 이엽우피소의 불법 사용여부에 대한 지도‧점검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