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이재현, 징역 3년 선고...삼성·불교계 탄원 반영 안 돼

URL복사

건강 상태와 구속 집행 정지 기간인 점 고려해 법정구속은 않기로 결정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항소심에서 징역 3년과 벌금 252억원을 함께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권기훈)는 12일 오후 2시30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포탈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된 이재현 회장 등에 대한 항소심 선고를 진행하고 이 같은 판결을 내렸다.


이재현 회장은 546억원의 세금을 탈루하고 719억원의 국내·외 법인 자산을 횡령하는 등 모두 1657억원을 탈세·횡령·배임한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에 벌금 260억 원을 선고 받았었다.


하지만 이 회장은 건강을 이유로 구속집행정지 연장 신청 항소장을 제출하는 등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재판을 받아온 바 1심에서 실형선고를 받자 “살아서 CJ를 세계적 글로벌 생활문화기업으로 향상시키는 것이 선대 회장의 유지를 받드는 길이며 길지 않은 여생을 국가와 사회에 헌신하는 길”이라며 선처를 호소한 바 있다.


이 회장의 항소심에 앞서 지난달 28일 유산상속으로 사이가 틀어졌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홍라희 리움미술관장, 이명희 신세계 회장 등 삼성가 전체가 나서 이 회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또, 대각교단 총재 석가산 큰스님, 대한불교 조계종 제25, 26대 총무원장을 비롯한 불교계 주요인사 12명과 238명의 스님들도 지난달 11일 이 회장의 선처를 호소하는 청원서를 제출하며 이 회장 구명에 동참했다.


하지만 징역 3년과 벌금 252억원을 선고받아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것에 비해 형량이 다소 줄어들었지만 삼성가와 불교계가 나서 이 회장의 선처가 영향은 끼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재판부는 이재현 회장의 건강 상태와 구속 집행 정지 기간인 점을 고려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이재현 회장 측은 대법원에 상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