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삼성가 장손으로 앞만 보고 달려왔다” 호소

URL복사

결심공판서 과거 회고하며 선처... 검찰, 징역 6년 구형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용관)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삼성가 장손으로서 제일제당을 그룹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절박감과 부담감이 컸다고 토로했다.


이 회장은 “모든 일이 다 내 잘못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국민과 CJ가족들에게 매우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삼성으로부터의 분리독립 이후 앞만 보고 달려온 18여 년을 회고하면서 삼성가(家) 장손으로서 모태인 제일제당을 지키려는 절박감과 그룹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부담감이 컸다고 토로했다.


또, “분리 독립 이후 경영권을 위협받는 특이한 상황에서 제일제당을 지켜야 한다는 절박감을 갖고 뛰었다”며 “사업을 하면서 선대회장의 유지인 사업보국과 인재제일 정신 계승, 가족사적 환경에서 오는 경영권 위협에 대한 방어, 모범적인 경영 등을 목표로 삼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관행을 개혁하고 투명화를 추진했지만 더 깨끗하고 더 철저하지 못했으며 조직을 완전히 탈바꿈시키지도 못했다”며 “이 점에 대해 크게 후회하고 자존심도 큰 상처를 입었다”고 덧붙였다.


이재현 회장은 “CJ의 미래형 문화콘텐츠사업, 글로벌 생활문화서비스사업은 국가의 미래 먹거리이며, 많은 사람들에게 일자리를 창출해줄 수 있고 제일제당 제외한 80여개 계열사는 전부 내 손으로 만들었다”며 “아직 미완인 이 사업들을 궤도에 올림으로써 국가와 사회에 대한 책임을 다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CJ를 위해 개인시간도 포기한 채 열심히 일한 임직원들이 저로 인해 이 법정에 함께 있다”며 “저한테 책임을 묻고 이 분들은 최대한의 관용을 베풀어달라”며 임직원에 대한 선처를 부탁했다.


검찰은 이날 이 회장에게 징역 6년, 벌금 1100억원을 구형했으며 함께 기소된 CJ글로벌홀딩스 신동기 부사장에게 징역 4년에 벌금 1100억원을 구형했다.


한편, 이 회장은 지난 8월 신장이식수술을 받고 현재 감염 및 거부반응 관리를 위한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회장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4일 오후 2시에 열린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