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CJ제일제당, 제약사업부 신설법인 출범

URL복사

4월 1일자로 자회사 형태 물적 분할 결정

CJ제일제당(대표이사 김철하)의 제약사업부문이 분사가 될 예정이다.

 

분사는 오는 4월 1일자로 물적 분할 형태로 진행되며 제약사업부문은 CJ제일제당의 100% 자회사인 신설법인으로 출범하게 된다.

 

CJ제일제당은 6일 열린 이사회에서 제약부문 분할에 대한 안건을 의결하고, 공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이번 분사는 제약사업부문 독립을 통해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갖춰 급변하는 제약업계 환경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R&D 역량을 강화해 제약전문기업으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이뤄졌다.

 

자회사인 제약 신설법인은 식품기업인 CJ제일제당 사업부문의 이미지 대신 전문적인 제약기업 이미지를 구축하고, 모회사가 되는 CJ제일제당도 제약을 제외한 식품-바이오-생물자원(사료) 등의 핵심 사업군에 역량을 보다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CJ의 제약 신설 법인은 개량신약 및 대형 제네릭 개발에 집중하여 전문의약품(ETC) 분야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제약전문기업으로서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특히 독자적 성장동력을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R&D 분야의 외부 투자도 한층 원활하게 유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를 통해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한 신약 및 바이오의약품 개발사업에 주력해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J제일제당 제약사업부문장 곽달원 부사장은 “이번 제약사업부문의 분사 및 독립경영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진정한 의미의 제약기업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하고 “신설되는 제약 법인이 전문성을 갖추고 성장하게 되면 결과적으로 모기업인 CJ제일제당에도 긍정적 요인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CJ제일제당의 제약사업부문은 최근 3개년 기준으로 3,612억원(2010년), 4,192억원(2011년), 4,480억원(2012년)의 연간 매출을 올리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주요 전문의약품(ETC)제품으로는 당뇨 개량신약복합제인 보그메트와 고혈압 복합제인 엑스원 등이 있으며 일반 소비자 대상 제품으로는 숙취해소음료인 헛개컨디션과 차(茶) 음료인 컨디션 헛개수 등이 있다.

관련기사

4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