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현, 구속집행정지 중에도 연봉이 47억

URL복사

CJ E&M, CJ CGV, CJ오쇼핑 3곳 등기이사직 사퇴...손경식 대표는 29억 수령

구속집행정지 중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지난해 CJ그룹의 4개 계열사로부터 총 475000만 원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1CJ그룹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재현 회장이 CJ, CJ제일제당, CJ오쇼핑, CJ CGV 4개사로부터 받은 연봉 총액은 475400만이었다.

 

지난해 10월 물러난 이관훈 대표이사는 37800만 원을 받았다. 퇴직소득은 182200만 원이었으며, CJ제일제당 손경식 대표이사가 2990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손 대표의 급여는 287500만 원이었으며 명절상여금이 11500만 원이었다.

 

김철하 대표이사는 75000만 원을 수령했으며, 이해선 CJ오쇼핑 대표이사가 84100만원,이재현 회장은 84000만원을 받았다. 서정 CJ CGV 대표이사는 5300만원을 수령하고 이재현 회장은 84000만 원을 받았다.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돼 서울대병원과 자택에서 구속집행정지 중인 이 회장은 지난달 21일 열린 주주총회에서는 CJ E&M, CJ CGV, CJ오쇼핑 등 계열사 3곳의 등기이사직에서 물러났다.

 

한편, 정몽구 회장은 현대차에서 46억원, 현대모비스와 현대제철에서 각각 42억원 등 총 140억원을 받았으며 김승연 회장은 5개 계열사에서 총 13120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

 

이 외에 조양호 한진 회장은 577300만원, 신동빈 롯데 회장은 444100만원, 구본무 LG 회장은 438000만원을 수령했다.

 

정 회장은 5개 계열사에서 495억원의 배당금과 연봉 140억원을 더하면 지난해 총 소득은 635억원으로 전체 2위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SK, SK케미칼, SK C&C 4개 계열사로부터 받은 2857000만원의 배당금을 더해 전체 소득이 5867000만원을 기록했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은 연봉은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3개 지분보유 계열사에서 1079억원을 배당금을 받으며 10대그룹 오너 중 가장 많은 배당금 수익을 올렸다.

 

 

 

관련기사

6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 기념, ‘산타컵스프’ 한정판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오뚜기(대표 이강훈)가 오뚜기스프 출시 50주년을 기념해 ‘산타컵스프’를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지난 1970년 출시된 ‘산타 포타지스프’와 ‘산타 크림스프’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스프 제품으로, 당시로는 파격적인 영문 상표를 붙인 국내 최초의 사례로 꼽힌다. ‘산타컵스프’는 오뚜기가 50년전 출시한 ‘산타스프’의 정통 크림스프의 맛을 컵스프로 재해석한 제품으로 겨울철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산타컵스프’는 풍부한 크림과 야채스톡의 은은한 풍미를 살린 스프다. 뜨거운 물만 부어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컵스프 타입으로 더욱 편리해졌고, 70년대 산타스프의 레트로 패키지 디자인을 그래도 살려 더욱 의미 있는 제품이다. 오뚜기 관계자는 "오뚜기스프출시 50주년을 기념하는 한정판 ‘산타컵스프’를 출시했다”며, “스프 성수기인 겨울철 다양한 온, 오프라인 프로모션 활동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11번가에서는 ‘산타컵스프’ 출시를 기념하며 한정판 ‘산타컵스프’와 ‘레트로 3분 시리즈’, ‘레트로 TV 스마트폰 확대 스크린’ 등을 함께 구성한 ‘오뚜기 레트로 시리즈’ 기획팩을 1000세트 한정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