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진수 칼럼>대통령후보들에게 바란다

URL복사
오는 5월 9일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대선후보자들의 공약사항들이 연일 언론을 통해서 또는 TV토론을 통해서 소개되고 있다.

금 번 대통령선거가 다른 때와는 달리 선거를 준비하는 충분한 시간을 가지지 못하고 진행됨으로써 각 후보자들의 공약사항이 아주 빈곤함을 엿볼 수 없다.

반면에 얼씨구나 좋구나! 이때를 놓치지 않겠다는 이익집단들의 요구사항들이 분출되고 있다. 대선후보자들도 우선 되고 보자는 식으로 이들 이권단체들의 주장을 모두 수용하겠다고 약속하고 있다.

소비자인 국민들의 입장에서 바라보기보다는 생산자의 편에  치우쳐 기업의 시각에서 공약을 접근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기업이 잘 되어야 경기도 살아나고 국가경제도 성장할 수 있다.

그러나 소비자와 생산자 어느 편에도 치우치지 않는 균형 잡힌 시각과 관점에서 공약을 접근해야 한다. 소비자와 생산자에게 모두가 이익이 되는 공약이라면 더욱 좋겠지만 상호 이익에 배치된다면 소비자 입장에서 검토되어야 한다.

이번 대선과정에서 기이한 현상은 소비자 측에서 검토된 식품안전에 관한 공약은 눈에 띄지 않는다는 점이다. 모두 농수축산물이나 식품의 생산자들이 주장하는 내용들뿐이다.

종전의 대선후보 진영에서는 소위 대선캠프라는 곳이 있어서 사전에 전문가들에 의해 각 분야별로 중요하고 관심이 큰 사항을 사전에 충분히 파악하여 공약을 준비하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러하질 않고 이익단체들이 주장하는 것들만 공약으로 채택을 하고 대다수 국민들의 관심사는 공약에서 제외되고 있다.

지난 정부에서는 국민적 관심사인 식품안전을 위해 식약처로 식품안전행정을 일원화하고 식약청을 식약처로 승격하여 총리실로 이전하였다. 수십년동안 해결하지 못한 식품안전을 일원화하는 대 결단을 내렸던 것이다. 

이번 대선과정을 지켜보면서 공약은 지나치게 졸속적이고 국민들은 대통령선거에만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을 떨쳐버릴 수 없다. 지난 정부에서의 실정과 나타난 문제점을 충분히 검토하고 이를 개선하고자 하는 의지도 공약도 없다는 것이 문제이다.

식약처로 식품안전행정을 일원화했다고 하지만 아직도 각 부처에 남아있는 식품관련 행정으로 말미암아 기업이나 국민들은 무엇이  불편하고 불안한지를 살펴봐야 한다. 이관이 미진한 업무가 있다면 추가적으로 이관하여 불편의 소지를 없애야 한다. 

오늘날의 화두는 단연코 미래사회를 지배하는 4차 산업혁명이다. 4차 산업은 융 복합을 통해 소비자가 사용하기에 보다 편리하도록 제품을 만들고 이를 위해서는 그냥 혁신이 아니고 파괴적인 혁신을 지향해야 한다.

정부의 행정도 적당하게 개선하거나 안이한 혁신을 하겠다면 아니 하는 것만 못하다. 식품안전행정을 일원화하겠다면 기존의 사고방식을 뛰어넘어 새로운 세상을 만든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

각 당의 대선후보들이 시간이 부족하여 대선과정에서 공약을 확정하지 못했다면 기존정책을 그대로 추진하되 당선 후 이를 검토하고 개선할 수 있는 기구를 만들어야 한다. 

선거에서 당선하기 위해 이권단체들의 주장을 우선 수용한다고 승낙했더라도 당선 후에는 이를 재검토해서 결정해야 한다. 더욱이 각 사회단체들이 회원들의 이익을 위해 제기되어 온 사항들이 국민들의 이익과 배치된다면 과감하게 폐기해야 한다. 이익단체들의 주장뿐만 아니라 국민의 혈세가 수반되는 공약을 했다면 마찬가지로 예산사정을 감안하여 시행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나아가 국민들이 정부정책에 불편한 사항들이 무엇인지를 상세하게 파악하여 차기 정부에서 추진할 새로운 공약을 만들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각 당이 추구하고 있는 정책기조에 따라 다를 수는 있겠으나 과유불급이란 말이 있듯이 지나친 공약은 경계해야 한다. 그러나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여 식품안전의 부처 간 경계를 허무는 것은 과감하면 할수록 더욱 좋을 것이다. 

관련기사

8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