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이유VS아이브, 1조8000억 피자시장서 격돌...소비자 선택은?

[푸드투데이 = 조성윤기자] 도미노 피자와 파파존스가 아이유와 아이브와 함께 하는 마케팅전이 치열해지고 있다. 도미노피자는 지난 6월 가수 겸 배우 아이유(IU)와 전속 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사측은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들에게 친근감을 주기 위해 MZ세대부터 기성세대 모두에게 사랑받는 아이유를 모델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도미노는 피자박스에 아이유의 사진을 넣고 신제품이 출시될 때 마다 아이유와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달 출시된 신제품 '브리스킷 바비Q 피자' 출시와 함께 전속 모델 아이유가 출연한 CF도 방송되고 있다.

 

또, 연말 이벤트로 라지 사이즈를 2회 이상 구매한 온라인 회원을 대상으로 선착순 1만명에게 아이유 탁상용 달력과 브로마이드형 달력 총 2개를 지급한다.

한국파파존스는 전속 모델 ‘아이브(IVE)’와 계약을 연장했다. 파파존스는 지난 2003년 압구정점을 시작으로 국내 첫 진출했다. 론칭 초반 청담, 도곡, 대치, 서초 등 강남 생활권을 중심으로 고객층을 넓히다가 2015년 100호점 오픈해왔다.

 

2023년 한국 진출 20주년을 맞아 지난 1월 아이브를 전속모델로 발탁, 소비자 저변 확대에 긍정적 효과를 나타냈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올해 초 아이브가 참여한 새로운 TV CF를 공개하며 신규 모델 발탁을 알린 파파존스 피자는 1세트 판매마다 1000원을 기부금으로 조성하는 ‘아이브 pick! 기브 투게더 세트’를 출시해 MZ세대가 추구하는 ‘가치소비’ 트렌드와 부합하는 활동에도 앞장섰다. 뿐만 아니라 아이브 포토카드, 키링 증정 프로모션 또한 큰 인기로 화제가 된 바 있다.

 

파파존스 피자가 출시한 ‘아이브 pick! 기브 투게더 세트’는 올해 12월까지 판매가 이어지며 조성된 기부금은 굿네이버스를 통해 학대피해아동 및 위기가정아동 지원사업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된다.

 

파파존스 피자와 아이브는 2024년에도 전속 모델로 인연을 이어가며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파파존스 관계자는 “아이브는 특유의 사랑스럽고 당당한 이미지로 MZ세대는 물론 다양한 연령층에 한층 밝은 파파존스의 이미지를 전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며 “2024년 아이브와 함께하는 활동에 관심 부탁드리며, 앞으로도 파파존스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고객 접점을 넓혀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피자 시장은 1985년 피자헛이 한국에 상륙하면서 국내 외식시장에 피자라는 카테고리가 등장했다. 1990년대 중후반 성장기를 거쳐 2000년대 초중반 황금기를 지낸 피자업계는 2000년대 중후반 이후 한계에 부딪히며 침체 일로를 걸어왔다. 피자시장 규모는 1조8000억 원 규모로 추정된다.

 

관련기사

3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