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스터피자, 영업점에 벌인 갑질 ‘딱 걸렸네’

목동점 점주 상대로 낸 상표권과 침해금지 등 영업금지 소송 패소해

미스터피자(대표 정우현) 본사가 가맹점 점주를 상대한 영업금지 가처분 소송을 냈다가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민사합의50부는 외식업체 MPK 그룹이 미스터피자 목동점 점주 이 모 씨를 상대로 낸 상표권과 서비스표권 침해금지 가처분 소송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반복적인 할인행사를 하면서 본사가 비용분담을 축소해 가맹점의 부담이 증가한 것이 사실이라며 이 씨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또 광고비 집행 내역을 구체적으로 알 수 있는 자료가 없고, 매물로 나온 점포가 200여 점에 이른다는 이 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경영난을 호소하며 다소 과장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불과하다고 판단했다.

 

미스터피자 가맹점주협의회 회장인 이 씨는 지난 2, 본사가 할인행사 비용을 가맹점에 떠넘기고, 광고비 집행 내역을 공개하지 않으며 전국 430여 매장 중 200여 점이 매물로 나온 상태라는 내용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다.

 

이에 본사는 이 씨가 허위 사실을 유포해 본사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했다며 가맹계약 해지와 함께 식자재 공급을 끊었고, 이 씨의 영업을 중단해달라며 가처분 소송을 냈다.

 

미스터피자 본사가 부당한 계약조건 등에 항의하는 가맹점 점주를 상대로 영업금지 가처분 소송을 냈다가 패소했다.

 

법원은 가맹점의 불만이 대부분 사실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