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남도, 계란 안전성 집중 검사 결과 공개...모두 '적합'

[푸드투데이 = 노태영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계란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도내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살충제 등 계란 안전성 검사를 집중적으로 실시한 결과, 모두 ‘적합’으로 판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닭 진드기가 많아지는 하절기에 살충제 등 약품 사용 위험이 커져 부적합 계란의 유통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산란 중인 도내 농장 110호를 대상으로 6월부터 7월까지 이뤄졌다. 공정성 확보를 위해 시군 공무원이 농장을 직접 방문해 계란을 수거했다.

 

검사 항목은 피프로닐, 비펜트린 등 살충제 34종, 페니실린 등 항생제 47종의 잔류물질, 식중독 사고 예방을 위한 살모넬라균 및 변질․부패검사 등이다.

 

도는 계란 미생산 농가와 시중 유통 계란에 대해서도 10월 중 검사를 하는 등 안전한 계란이 유통되도록 지속해서 관리할 계획이다.

 

이용보 전남도동물위생시험소장은 “산란계 농가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리로 단 한 건의 살충제도 검출되지 않았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믿고 구매하는 안전한 계란이 유통되도록 검사를 철저히 하고 농가 교육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16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