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폐기계란 재활용' 논란 한국양계농협 오정길 조합장 사퇴

한국양계농협은 16일 본점에서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 오정길 조합장이 폐기해야 할 계란을 식품 원료로 사용한 데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오 前 조합장은“소비자와 국민, 양계농가 조합원에게 머리 숙여 다시 한 번 사죄드린다”며“이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라고 생각하며 모든 책임을 안고 사퇴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2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