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랑의 김장나누기 사상 최대 인원 참여, 서울광장 '북적'

국내 농산물로 만든 건강한 김치, 취약계층 가구로 전달

 

서울시(시장 박원순)와 한국야쿠르트(대표 김혁수)가 13일 서울광장에서 개최한 ‘사랑의 김장나누기 축제’에 역대 최대인원인 3000여 명이 모여 장관을 이뤘다.


이번 축제는 야쿠르트아줌마와 임직원 1,500여명과 시민봉사자, 미스코리아, 슈퍼모델, 장병, 주한외국인 등 각계각층 서울시민 1,500여명 등 약 3,000여명이 한 날 한 장소에서 벌이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2001년 부산의 한 야쿠르트아줌마(현장 인터뷰 가능)의 제안으로 시작된 이 행사는 2004년 이후 수도권 및 전국으로 확산됐다.


특히, 올해는 사랑의 김장나누기 축제 공식사이트를 통해 참가 신청한 시민봉사단 1,000여 명이 함께해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돕는다는 취지를 더욱 빛나게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한국야쿠르트 김혁수 사장,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연배 회장, 주한미국대사관 미셸. Y. 아웃러 외교관 등도 참석해 함께 김장을 버무렸다.  

 

 

이 날 만든 김치의 총량은 250톤. 이중 절인배추가 200톤(약 12만포기)이고 양념 무게만 50톤에 달한다. 행사 당일 서울광장에서 버무려진 김치는 130톤(약 6만여 포기)이며 나머지는 충남 논산에서 작업해 전국의 야쿠르트아줌마들을 통해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된다. 가구당 약 10Kg(5포기 내외)씩 포장돼 1~2인 가구가 한겨울을 나기에 넉넉한 양이며 해마다 2만5천여 취약계층 가정이 혜택을 받고 있다.

 

사용되는 재료는 모두 국산으로 최고 품질을 자랑한다. 배추와 무, 파 등 주재료는 충남 논산에서 계약재배를 통해 수급했고, 강경 산 젓갈, 신안 산 천일염 등 순 국산 농수산물을 부재료로 사용했다. 이를 통해 농민에게는 농산물가격 등락에 관계없는 안정적 수익을, 소외계층에게는 건강한 김치를, 기업은 그 연결고리 역할을 담당해 3자간 상생을 추구하는 바람직한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국야쿠르트 관계자는 “화학조미료 사용을 일절 배제하고 천연원료만 사용해 정성을 다해 버무린 최고의 김치를 이웃들에게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야쿠르트는 2008년(131톤)과 2012년(140톤)에 김치를 서울광장에서 만들어, 한국기록원을 통해 한 장소에서 가장 많은 인원(2,200명)이 가장 많은 양의 김장을 담근 기록을 인증 받은 바 있다. 올해는 한 장소에서 가장 많은 인원(약 3,000명)이 김장을 담그는 주제로 월드기네스 수립에 도전한다.

 

올해 말 김장문화가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오를 예정이어서 더 큰 의미를 더한 가운데, 이날 행사장에는 “한국야쿠르트가 김장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문화 등재를 응원합니다”라는 대형현수막이 걸려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 행사가 시작된 이래 13년간의 수혜가구는 총 25만 가구를 넘어섰다. 사용된 배추 만해도 120만 포기에 달한다.


한국야쿠르트 김혁수 사장은 “매년 비용이 증가하고 있지만, 행사를 시작 한 이후로 한 번도 김장 규모와 인원을 축소한 적이 없다”며 “올해도 정성껏 준비한 재료에 가장 많은 인원이 참여하여 예년보다 더욱 큰 사랑을 가득 버무려 소외된 이웃들에게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8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