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양향자 교수의 슈퍼푸드>혼밥에 고구마

URL복사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혼자 식당에 가려면 부끄럽고 쑥스러워서 꺼려했다. 하지만 지금은 그와 정 반대로  혼밥, 혼술이라는 말을 흔히 들을 수 있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혼자 식당에서도 밥도 먹고 술도 마신다.


이런 현상은 요즘 부모나 자녀 없이 혼자 사는 사람이 많음을 대변해준다고  볼 수 있다.


닮아가고 싶지 않지만 우리는 이웃나라 일본을 따라 하는 것 마냥 닮아가고 있다.


고령화 저 출산율로 인하여  혼자 사는 사람이 많아진 것이다.


바쁜 아침 간편하게 한끼를 때우기 위해 마트냉장고에 채워진 식품들로 아침거리를 찾는다고 한다. 그중에서도 많이 찾는 식품 중의 하나가 고구마이다.


그동안 구황 식품으만 알고 있었던 고구마가 인기 있는 이유를 대중들에게 물어보니 모두다 한결같이 반찬 없이도 간편하게 한끼를 해결할 수 있는 식품이라는 장점이 있어서였다.


고구마는 안토시안성분이 풍부하여 간 보호기능이 풍부하고 황산화 활성이 높아 노화방지 및 다이어트에도 효과가 있는 식품이다.
이렇게 인기 있고 건강에 좋은 고구마로 다양한 요리에 접목해 보기를 권한다.


고구마로 할 수 있는 요리는 우선 아이들이 좋아하는 피자에도 가능하며 아삭 아삭 셀러드, 전통요리 한과, 고구마식혜 그리고 식빵이나 과자 등 다양한 곳에 접목하여 요리를 할 수 있다. 100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실버관련 혼자사는 사람들의 관하여 다양한 건강식품의 개발이 요구된다.

 

 

고구마 피자


피자토핑 양파1/2개 고구마 고구마1개 피자치즈100g 피자소스3큰술
피자도우 :밀가루1/2컵 계란1개 설탕1/3큰술 우유3큰술 소금
피자소스:도마토1/2개 양파찹1큰술 월계수잎2잎 정향2개 설탕1큰술 토마토페이스트2큰술


만드는법
1.밀가루  계란 설탕 우유 소금을 넣고 반죽을 하여 피자도우를 만들어준다.
2.양파는 적당이 자르고 고구마는 슬라이스하여 삶아준다.
3.피자소스만들기 토마토를 잘게 냄비에 버터를 두르고 양파찹을 볶다가 토마토 볶다가 토마토페이스트 월계수잎 정향을 넣고 약간의 물을 넣고 끓여준다.
여기에 설탕 소금을 넣고 간을 하여준다.
4.도우에 피자소스를 뿌리고 피자치즈올리고 위에 토핑재료를 올린다음 170도 오븐에 7분 익혀준다.


통고구마피자


익힌 통고구마1개 피자소스1큰술 마요네즈1큰술 소금 설탕1/3큰술 피자치즈2큰술


만드는법
1.통고구마를 2등분하여 속을 파준다.
2.파낸속을 마요네즈 소금 설탕을 넣고 양념을 하여준다.
3.비어있는 통고구마에 피자치느 뿌리고 2를 체운뒤 피자치즈를 다시 위에 올려 170도 오븐에 7분 구워낸다

 

요리연구가/식공간연출학박사 양향자


현)사단법인 세계음식문화원 이사장
현)사단법인 한국푸드코디네이터협회 회장
현)양향자 푸드 앤 코디 아카데미 원장
현)상명대학교 푸드코디네이터 석박사과정외래교수
현)중국 산동대학교외 2개대학 객원교수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T 신상

더보기
하림, 신개념 육수라면으로 라면시장 도전장...'The미식 장인라면' 출시
[푸드투데이 = 황인선기자] 하림이 신개념 육수라면 ‘The미식 장인라면’을 앞세워 라면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하림은 14일 20시간 우려낸 진짜 국물로 만든 ‘The미식 장인라면'을 론칭하고 라면시장에 본격 진출했다고 밝혔다. 하림은 인스턴트식품으로 저평가돼온 가공식품을 장인, 셰프가 제대로 만든 요리수준으로 끌어올려 가정에서도 미식(美食)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목표로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자연소재와 신선함으로 삶을 맛있게”라는 하림의 식품사업 목적이 바탕이 됐다. 그 상징적 제품으로 라면을 먼저 내놓았다. The미식 장인라면의 차별점은 20시간 동안 직접 끓인 국물에 있다. 장인라면은 사골과 소고기, 닭고기 등 신선한 육류 재료와 버섯, 양파, 마늘 등 각종 양념채소를 20시간 끓인 진짜 국물로 만든 라면요리라고 하림 측은 설명했다. 스프의 형태도 분말이 아닌 국물을 그대로 농축한 액상을 고집했다. 일반라면이 분말스프를 만들기 위해 육수를 건조하는 과정에서 훼손하는 재료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기 위해서다. 하림 관계자는 "신선한 사골과 육류, 버섯에 더해 마늘과 양파 등 양념채소를 함께 우려내면 감칠맛을 더하는 성분이 강화된다”면서

배너